‘꾼’ 나나 “가장 고심한 장면은 ‘만취신’, 준비한 것들 모두 펼쳐” (인터뷰)
2017.11.15트위터페이스북RSS
   
 

‘꾼’의 주연배우 나나가 촬영하며 가장 고민했던 장면을 언급했다.

배우 나나가 15일 서울 종로구 팔판동에서 진행된 뉴스인사이드와의 인터뷰에서 영화 ‘꾼’(감독 장창원)을 비롯한 다양한 이야기를 나눴다.

이날 나나는 ”연기에 대한 자신감은 많지 않은 것 같다. 주위에서 응원해주시는 분도 많아서 더 잘해야겠다는 책임감과 부담감이 있는 것 같다“며 ”아직 많이 부족하지만 최선을 다해서 집중하고 모르는 게 있으면 감독님께 물어보면서 촬영했다. 그런 모습을 예쁘게 봐주시는 것 같다“고 말했다.

나나는 ‘꾼’에서 연기한 춘자 캐릭터에 관해 “춘자는 당당하고 어디서나 자신감이 넘치고 미모로 시선을 끄는 인물이다. 어떻게 하면 시선을 끌고 매력적인 표정이 표현될 수 있을지 행동, 표정 연습을 중점적으로 많이 했다”고 말했다.

이어 그는 “대사를 미친 듯이 외웠다. 생각하지 않아도 나올 정도로 외운 다음에 정리하고 디테일을 챙기면서 연습했다”고 덧붙였다.

가장 고심한 장면을 묻는 말에 나나는 “만취신을 찍을 때 고민이 많았다. 자연스럽게 만취한 사람처럼 보일 수 있을지 고민하고 상상했다. 상황에 맞춰 여러 행동과 대사를 준비해서 촬영장에 갔다”고 밝혔다.

나나는 “촬영장에서 감독님과 박성웅 선배님께서 너무나 좋아해주시고 칭찬해주셔서 준비한 것을 모두하고 현장에서 생각나는 아이디어들로도 많이 찍었다. 분위기가 너무나 편안해서 수월하게 즐겁게 마무리했다”고 설명했다.

한편 ‘꾼’은 ‘희대의 사기꾼’을 잡기 위해 뭉친 ‘사기꾼 잡는 사기꾼들’의 예측불가 팀플레이를 다룬 범죄오락영화. 11월 22일 개봉.

[뉴스인사이드 정찬혁 기자 / 사진= (주)쇼박스]

트위터 페이스북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회사소개  |  제휴 및 사진 영상구매  |  광고문의  |  저작권 정책  |  오시는길  |  개인정보취급방침  |  청소년보호정책  |  이메일무단수집거부
서울시 중구 무교로 32, 14층 3호(무교동,효령빌딩)  |  전화 : 070-4639-1163  |  팩스 : 02-6455-7740  |  이메일 : news@newsinside.kr
등록번호 : 서울 아 00380  |  등록일 : 2007년 6월 4일  |  발행인 : 천태영  |  편집인 : 천태영  |  청소년보호책임자 : 천태영
뉴스인사이드를 통해 제공되는 모든 콘텐츠(뉴스, 사진, 동영상 등)는 무단 사용, 복사, 배포시 저작권법에 저해되며, 법적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Copyright © 2017 뉴스인사이드.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