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하백의 신부 2017' 남주혁, 신세경 위로.."억지로 꺾으려면 쓰러져 골병든다"
2017.07.17트위터페이스북RSS
   
▲ '하백의 신부 2017' 남주혁, 신세경 위로.."억지로 꺾으려면 쓰러져 골병든다"

'하백의 신부 2017' 남주혁이 신세경을 위로했다.

17일 오후 tvN 월화드라마 '하백의 신부 2017'(연출 김병수|극본 정윤정) 5회가 전파를 탔다.

이날 소아(신세경 분)는 "중증 강박증일거다. 박상철 그사람 나를 계속 만나고 싶어 했다. 마지막 구조 신호였을거다. 마봉렬 씨도 그렇고, 이번 일도 그렇고 의사인 내가 봐야할 것을 보지 않고 들을 것 듣지 않아 생긴 일 일까요"라고 물었다.

하백(남주혁 분)은 "그걸 내가 어떻게 알아"라고 말했고, 소아는 "그렇게 생각하고 싶지 않다. 나는 그런 일로 책임감 가지거나 미안해하거나 그렇게 살고 싶지 않다. 나는 그냥 내생각만하면서 살고 싶다"고 호소했다.

하백은 "무슨 말을 하는지 모르겠다"고 말하는 것도 잠시 "근데 하나는 확실하다. 넌 네가 원하는 대로 살지 못할거다"라고 말했다.

"왜요?"라는 소아의 말에 하백은 "넌 애초에 그렇게 생겨 먹지 않았으니까. 내가 바퀴에 관심이 있어서 좀 찾아봤는데, 자전거라는 것이 그렇더라. 넘어지려고 하는 곳으로 꺾어야 안 쓰러진다"고 말했다.

이어 "네 마음이 넘어지려는 곳이 너만 모르는 것이 아니냐. 억지로 꺾으려면 쓰러져 골병든다"고 조언했다.

소아는 "고맙습니다. 뭐가. 또 살려줬고 그리고 오늘 종일 바쁘게 해준 것"이라고 말했다.

[뉴스인사이드 송초롱 기자 / 사진='하백의 신부' 캡처]

트위터 페이스북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회사소개  |  제휴 및 사진 영상구매  |  광고문의  |  저작권 정책  |  오시는길  |  개인정보취급방침  |  청소년보호정책  |  이메일무단수집거부
서울시 중구 무교로 32, 14층 3호(무교동,효령빌딩)  |  전화 : 070-4639-1163  |  팩스 : 02-6455-7740  |  이메일 : news@newsinside.kr
등록번호 : 서울 아 00380  |  등록일 : 2007년 6월 4일  |  발행인 : 천태영  |  편집인 : 천태영  |  청소년보호책임자 : 천태영
뉴스인사이드를 통해 제공되는 모든 콘텐츠(뉴스, 사진, 동영상 등)는 무단 사용, 복사, 배포시 저작권법에 저해되며, 법적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Copyright © 2017 뉴스인사이드.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