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토 웜비어 사망, 북한 억류된 ‘선교사·탈북민’ 한국인 6명 신변은?
2017.06.20
   
웜비어가 미국으로 돌아온 뒤 가족들이 걸어가는 모습/사진=뉴시스

미국인 대학생 오토 웜비어가 혼수상태로 북한에서 풀려난 지 6일 만에 사망한 가운데, 북한에 억류되어 있는 한국인들의 신변 안전에 관심이 집중되고 있다.

통일부 당국자는 이날 기자들과 만나 "지난 2015년 8월 남북 고위급 회담에서 (한국인 억류) 관련 문제가 거론됐으나, 북측에서는 이들의 '신변'에 대해 언급하지 않은 것으로 기억한다"고 말했다. 실제로 현재 우리 정부는 북측에 억류된 한국인들의 신변 안전을 확인하지 못하고 있다.

이날까지 파악된 북한 억류 한국인은 모두 6명. 이 중 3명은 선교사 김정욱(2013년 10월 억류), 김국기(2014년 10월 억류), 최춘길(2014년 12월 억류)씨다.

또 다른 3명은 한국 국적을 취득한 탈북민이다. 이중 북한이 신원을 공개한 사람은 지난해 5월 북중 접경지역에서 납치된 것으로 알려진 고현철씨다. 북한은 지난해 7월 고씨의 자백 기자회견을 열어 그가 어린이 유괴에 가담했다고 주장했다. 나머지 2명 중 1명은 지난해 3월 북중 접경지역에서 납치된 탈북민 김원호씨로 알려졌다.

정부가 북측에 한국인 억류자 관련 입장을 직접 전달한 것은 지난 2015년 12월의 제1차 차관급 회담이 마지막인 것으로 알려졌다. 물론 당시에도 북측은 관련 입장을 표명하지 않은 것으로 알려졌다.

이후 정부는 남북 당국 간 접촉이 중단된 데다가, 지난해 2월 개성공단 가동 중단을 이유로 북한이 통신채널을 차단하면서 우회 경로를 통해 북측에 억류자 문제를 제기하고 있는 것으로 전해졌다.

이 당국자는 "국제적십자위원회(ICRC), 북한과 접촉하는 유럽 국가, 특히 영국의 협조를 받았으나 (입장전달에) 성공했다는 이야기는 못 들었다"라며 "올해 2월 유엔 강제실종실무그룹 방한 시 (억류자 문제) 협조를 요청했고, 그 전에는 유엔 인권이사회가 열릴 때마다 이 문제를 이야기했다"고 설명했다. 아울러 "우선 (남북 당국 간) 채널이 먼저 복원돼야 한다"며 이후 남북 간에 억류 관련 문제를 이야기할 수 있을 거라고 덧붙였다.

한편 문재인 대통령은 이날 웜비어 가족에게 조의와 위로의 내용을 담은 조전을 발송했으며, 북측에 억류하고 있는 한국인을 돌려보낼 것을 요구하는 입장을 표명했다고 청와대가 밝혔다.

이날 현재 북한에는 한국인 6명, 미국인 3명, 캐나다인 1명 등 모두 10명이 억류된 것으로 알려졌다.

[스타서울TV 홍혜민 기자]

트위터 페이스북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회사소개  |  제휴 및 사진 영상구매  |  광고문의  |  저작권 정책  |  오시는길  |  개인정보취급방침  |  청소년보호정책  |  이메일무단수집거부
서울시 중구 무교로 32, 14층 3호(무교동,효령빌딩)  |  전화 : 070-4639-1163  |  팩스 : 02-6455-7740  |  이메일 : news@newsinside.kr
등록번호 : 서울 아 00380  |  등록일 : 2007년 6월 4일  |  발행인 : 천태영  |  편집인 : 이광희  |  청소년보호책임자 : 천태영
뉴스인사이드를 통해 제공되는 모든 콘텐츠(뉴스, 사진, 동영상 등)는 무단 사용, 복사, 배포시 저작권법에 저해되며, 법적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Copyright © 2017 뉴스인사이드.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