취업면접, 또렷한 첫인상을 남기고 싶다면? 클레비엘 필러 쁘띠성형볼록한 이마와 오똑한 코 입체적인 프로필 라인으로 선명한 첫 인상
2015.11.04
   
 

취업 경쟁이 워낙 뜨겁다 보니, 취업을 대비한 사교육과 취업성형 부담까지 누적되고 있다. 서류를 통과하기도 힘들지만 어렵게 올라간 면접에서 떨어지기라도 하면 혹시 내 외모 때문은 아닐까? 하는 생각도 들기 마련이다. 그러다 보니 면접에서 좋은 인상을 줄 수 있도록, 쁘띠성형 같은 간단한 시술로 취업성형을 하려는 사람들이 늘고 있다.

강남구 신사역에 위치한 스템케이 성형외과 피부과의 박성주 원장은 ‘면접에서 또렷한 인상을 주기 위해 동그란 이마와 오똑한 코 등 입체적 옆 라인과 갸름한 턱선을 선호하는 경향이 있는데, 같은 얼굴크기라도 입체적 라인이라면 얼굴이 더 작아보이게 된다’고 말했다. 반대로 밋밋한 이마와 낮은 코, 두툼한 턱선이라면, 얼굴크기가 같아도 면접관의 시선이 코로부터 상하좌우로 퍼지게 되므로 더 큰 얼굴처럼 느껴지게 되는 것이다.

밋밋한 얼굴에 입체적 라인으로 또렷한 인상을 주고 싶지만, 이마나 코에 보형물을 넣는성형수술이나 안면윤곽성형 같은 큰 수술이 부담된다면 필러를 이용한 쁘띠성형이 대안이 될 수 있다. 문제는 필러 종류가 거의 100가지나 된다는 것이다. 이 때는 믿을 수 있는 성형외과 전문의의 추천이 도움이 될 것이다.

강남구 신사동 스템케이성형외과 피부과의 박성주 원장은 “이마나 코의 입체적 라인, 코 옆 패인 주름을 채우는데 ‘클레비엘 필러’를 권장한다”며 “클레비엘 필러는 전체 필러의 약 80%를 차지하는 히알루론산 계열의 필러이다. 히알루론산은 인체조직을 구성하고 있는 성분인 히알루론산을 주로 포함한 제품으로, 일정 시간이 지나면 몸 속으로 흡수됨은 물론 용해제를 이용해 간단히 녹일 수 있어 안전함 때문에 애용되고 있다”고 조언했다.

클레비엘 필러는 히알루론산 계열의 다른 필러들이 대부분 1cc 기준 20~25mg 인데 비해, 1cc에 50mg의 히알루론산을 함유한 고밀도 히알루론산 필러로 점도가 높고 탄탄한 것이 특징이다. 그래서, 모양유지와 붓기 감소가 탁월하며 또렷한 라인을 만드는데 적합하다. 클레비엘 필러를 이용한 쁘띠 코 성형은 낮은 콧등이나 코의 굴곡을 예쁘게 다듬을 수 있고, 시술시간과 효과가 빠르고 일상 복귀도 빨라 인기를 얻고 있다.

이런 클레비엘 필러도 시술 후 더 만족하려면 필러를 시술하는 의료진의 풍부한 임상 경험이 필요하다. 시술 부위의 근육 움직임은 물론, 노화의 정도 등을 파악해 적당한 용량을 정확하게 주입하는 것이 필요하기 때문이다. 필러 시술 직후 부기 등의 불편함이 있을 수 있으며, 필러가 잘 자리잡도록 시술 후 며칠간 맛사지처럼 문지르거나 심한 온도 차이에 노출되는 것을 피하는 등 전문의가 일러주는 수술 후 주의사항은 잘 지키는 것이 좋다.

박 원장은 “더불어 늘어진 턱살이나 두턱살 그리고 입술주변 심술보도 고민이라면 윤곽주사를 병행해 주면 갸름한 턱선을 찾아서 내 얼굴 속에 숨어 있던 조막만한 작은 얼굴을 되찾을 수 있다”며 “스템케이 클레비엘 필러와 윤곽주사로 취업면접 자신감을 되찾아보는 것도 좋은 방법이다”고 덧붙였다.

또한 학업과 취업 준비 스트레스와 시간 부족으로 몸매가 흐트러진 취준생, 수험생들이라면 단기간에 날씬해지는 방법도 필요할 것이다.

아큐 미니지방흡입(미니지흡)과 동시에 아큐리프팅으로 피부 탄력도 챙기고, 일상생활에 지장이 없으며 지방흡입수술에 거부감이 있는 분들도 부담없는 스템케이 뉴HPL시술로 병행 치료를 하면 시너지 효과로 면접에서 더 매력적인 인상을 줄 수 있을 것이다.

필러 시술은 부작용없이 안전한 필러 시술과 시술 후 관리도 중요한 데 스템케이성형외과 피부과에서는 불법필러 이물질제거 전문 성형외과 전문의 곽창곤 원장과 피부과 전문의 여의사 박성주 원장과 손수빈 원장으로부터 시술 후 관리를 꼼꼼하고 섬세하게 받을 수 있어 시너지 효과를 얻을 수 있는 것도 장점이다.

 

김동현 기자

트위터 페이스북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회사소개  |  제휴 및 사진 영상구매  |  광고문의  |  저작권 정책  |  오시는길  |  개인정보취급방침  |  청소년보호정책  |  이메일무단수집거부
서울시 중구 무교로 32, 14층 3호(무교동,효령빌딩)  |  전화 : 070-4639-1163  |  팩스 : 02-6455-7740  |  이메일 : news@newsinside.kr
등록번호 : 서울 아 00380  |  등록일 : 2007년 6월 4일  |  발행인 : 천태영  |  편집인 : 천태영  |  청소년보호책임자 : 천태영
뉴스인사이드를 통해 제공되는 모든 콘텐츠(뉴스, 사진, 동영상 등)는 무단 사용, 복사, 배포시 저작권법에 저해되며, 법적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Copyright © 2017 뉴스인사이드.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