윤일병 가해자 이병장 사형구형, 최후변론에서 "사죄드린다"… 고의성은 부인
2014.10.24트위터페이스북RSS
   
▲ 윤일병 가해자 이병장 사형구형

[SSTV l 이현지 기자] 윤일병 가해자 이병장이 사형구형을 받은 가운데 최후 변론에서 윤일병과 유가족에게 사죄했다.

경기 용인 3군사령부 보통군사법원(재판장 문성철 준장) 심리로 24일 열린 결심 공판에서 군 검찰은 폭행과 가혹행위를 주도해 윤일병을 숨지게 한 혐의(살인 등)로 구속 기소된 이모(26) 병장에게 사형을 구형했다.

살인죄가 적용된 하모(23) 병장 등 3명에게 무기징역을, 폭행을 방조한 의무반 의무지원관 유모(23) 하사에게 징역 10년을, 선임병의 지시로 폭행에 가담한 이모(21) 일병에게 징역 6월을 각각 구형했다.

군 검찰은 살인죄 적용 가해 병사 4명에 대해 "지속적인 폭행과 가혹행위로 윤 일병이 신체·정신적으로 건강상태가 좋지 않다는 것을 알면서도 더 집요·잔혹하게 폭행해 결국 사망에 이르게 했다"며 "살인의 고의가 없었더라도 '위험' 가능성을 인식하고 있었다면 살인죄 적용이 가능하고, 이를 알면서도 저지하지 않고 적극 가담한 것은 의무반 전체가 공범이 될 수 있다"고 밝혔다.

유 하사에 대해서는 "의무반 관리와 부조리를 방지해야 할 의무관이 폭행 사실을 알고도 비상식적으로 판단해 묵인한 것도 모자라 오히려 윤 일병을 폭행하는 등 방조해 부대 내 폭행을 심화시켜 엄중한 처벌이 필요하다"고 징역 10년을 구형했다.

군 검찰은 다만 선임병들로부터 괴롭힘을 당하던 피해자이자 가해자가 된 이 일병에 대해서도 "폭행 가담 정도가 상대적으로 약하지만 증거인멸을 도운 점 등을 고려했다"고 덧붙였다.

가해 병사들은 최후변론에서 윤일병 폭행 및 가혹행위에 대한 자신의 혐의 대부분을 인정했지만, 살인 혐의는 '살인의 고의가 없다'며 부인했다. 이들은 최후 변론 "죄를 달게 받겠다"며 유가족들에게 사죄했다.

이 병장 등 5명은 지난해 말부터 4개월 가량 윤일병에게 치약을 먹게 하고 입에 물을 들이붓는 등 가혹행위를 저지르고 마대자루와 주먹 등으로 수십 차례 집단폭행해 지난 4월6일 숨지게 한 혐의로 구속기소됐고, 이 일병은 불구속 기소됐다. 
 
SSTV 이현지 기자 sstvpress@naver.com
윤일병 가해병사 사형 구형 / 사진 = 뉴시스

[SSTV 보도자료 및 제보=sstvpress@naver.com
Copyright ⓒ SSTV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트위터 페이스북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회사소개  |  제휴 및 사진 영상구매  |  광고문의  |  저작권 정책  |  오시는길  |  개인정보취급방침  |  청소년보호정책  |  이메일무단수집거부
서울시 중구 무교로 32, 14층 3호(무교동,효령빌딩)  |  전화 : 070-4639-1163  |  팩스 : 02-6455-7740  |  이메일 : news@newsinside.kr
등록번호 : 서울 아 00380  |  등록일 : 2007년 6월 4일  |  발행인 : 천태영  |  편집인 : 천태영  |  청소년보호책임자 : 천태영
뉴스인사이드를 통해 제공되는 모든 콘텐츠(뉴스, 사진, 동영상 등)는 무단 사용, 복사, 배포시 저작권법에 저해되며, 법적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Copyright © 2017 뉴스인사이드.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