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가별 억만장자 수, 올해 155명 중 57명 미국 ‘아시아는?’
국가별 억만장자 수, 올해 155명 중 57명 미국 ‘아시아는?’
  • 승인 2014.09.25 08:4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국가별 억만장자 수

국가별 억만장자 수, 올해 155명 중 57명 미국 ‘아시아는?’

[SSTV l 장민혜 기자] 국가별 억만장자 수 조사 결과 올해 탄생한 155명의 억만장자 중 57명이 미국에서 나왔다. 

스위스 자산정보업체 웰스엑스와 금융그룹 UBS는 지난 17일(현지시각) ‘2014년 억만장자현황’ 보고서를 발표했다. 이 보고서를 통해 올해 억만장자(재산 10억 달러 이상)가 전년에 비해 7%(155명) 증가한 2325명을 기록했다고 밝혔다.

이 보고서의 국가별 억만장자 수에 따르면 억만장자 리스트에 이름을 올린 155명 중 57명은 미국에서 나왔고, 아시아와 라틴아메리카는 각각 52명, 42명인 것으로 조사됐다.

개인별 평균 재산은 2013년 30억 달러(3조 1230억 원)에서 2014년 31억 달러(3조 2271억 원)로 증가했다. 억만장자가 소유한 재산을 모두 더하면 7조 2910억 달러로 지난해(6조 5160억 달러)에 비해 11.9% 늘어난 것으로 집계됐다.

하지만 아프리카의 경우 사회·정치 문제 등으로 인해 억만장자의 숫자는 줄어들었지만 이들의 부는 증가하는 현상을 보였다. 이는 중동 지역도 마찬가지였다. 아프리카는 42명에서 40명으로, 중동은 157명에서 154명으로 감소했다.

아울러 억만장자의 평균 연령은 2013년 62세에서 2014년 63세로 높아졌다. 대부분은 40대 후반이 된 후에야 억만장자 대열에 낀 것으로 나타났다.

억만장자 연령별 분포도를 보면 55∼64세가 26.8%로 가장 많았고, 65∼74세 25.0%, 45∼54세 20.5% 등의 모습을 보였다. 35세 이하는 1.0%에 그친 반면, 85세 이상은 6.9%였다.

남성 억만장자 89%는 결혼을 한 상태였으며, 6%는 이혼, 2%는 사별, 3%는 미혼이었다. 금융, 대기업, 부동산, 제조업, 의류 및 명품 등의 업종에 종사하고 있었다. 여성의 경우 65%는 결혼, 10%는 이혼, 4%는 미혼인 상태였고, 사별한 사람은 무려 21%에 달했다.

국가별 억만장자 수 분석 결과 유럽에 거주하는 억만장자가 775명으로 가장 많았고, 북미 609명, 아시아 560명, 중동 154명, 라틴아메리카 153명, 아프리카 40명 등이 뒤를 이었다.

사진 = 뉴스1

[보도자료 및 제보=sstvpress@naver.com
Copyright ⓒ SSTV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