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명량’ 최민식 “자부심 다시 한 번 느끼고 싶었다”
‘명량’ 최민식 “자부심 다시 한 번 느끼고 싶었다”
  • 승인 2014.07.21 17:4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SSTV l 임형익 기자] ‘명량’에 출연한 배우 최민식이 영화에 출연하게 된 계기를 설명했다.

최민식이 21일 서울 CGV 왕십리점에서 열린 영화 ‘명량’(감독 김한민) 언론시사회서 김한민 감독과의 만남을 회상했다.

이날 ‘명량’ 언론시사회서 최민식은 “김한민 감독에게 제안 받고 많은 생각을 했다”라며 “이순신 장군을 연기한다는 그 자체의 중압감을 왜 모르겠나. 하지만 감독뿐만 아니라 전 출연진, 스태프들 모두 ‘충무공’을 이야기한다는 것에 큰 감동을 느꼈다”라고 밝혔다.

이어 그는 “작품의 특성, 상업성을 뒤로하고 자부심을 다시 한 번 느낄 만한 영화를 해야 하지 않겠나 싶었다”라며 “그 선택을 연기자가 두려워하고 자존심 상해하면 비극이 시작된다는 것을 깨달았다”라고 덧붙였다.

최민식은 극중 두려움을 용기로 바꾼 조선 최고의 장군 이순신 역을 맡았다. 이순신은 위기에 빠진 조선의 수군을 이끌고 삼도 수군통제사로 재임명된 후 모두의 반대를 무릅쓰고 남은 12척의 배를 이끌고 330척 왜군에 맞선다.

최민식 류승룡 조진웅 김명곤 진구 이정현 노민우 김태훈 오타니 료헤이 박보검 등이 출연하는 ‘명량’은 오는 30일 개봉을 앞두고 있다.

SSTV 임형익 기자 sstvpress@naver.com
사진 = SSTV

[SSTV 보도자료 및 제보=sstvpress@naver.com
Copyright ⓒ SSTV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SSTV]