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위증 논란’ 정성근 후보자, 박영선 원내대표 “박 대통령에게 지명철회 요구”
‘위증 논란’ 정성근 후보자, 박영선 원내대표 “박 대통령에게 지명철회 요구”
  • 승인 2014.07.11 10: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SSTV l 이현지 기자] 박영선 새정치민주연합 원내대표가 박근혜 대통령에게 위증 논란이 불거진 정성근 후보자에 대한 지명철회를 요구했다.

박영선 새정치민주연합 원내대표는 지난 10일 김명수 교육부 장관 후보자와 정성근 문화체육관광부 장관 후보자에 대한 임명 재고를 박근혜 대통령에게 요청했다. 이에 대해 박근혜 대통령은 “잘 알겠다. 참고하겠다”고 답했다.

박영선 원내대표는 이날 청와대에서 열린 박 대통령과 여야 원내지도부와의 회동 직후 국회에서 기자회견을 갖고 “인사 청문보고서가 채택되지 않을 경우 임명을 재고해 달라고 했다. 특히 김명수·정성근 후보자의 재고 문제에 대해 구체적으로 전했다”고 밝혔다.

아울러 박 원내대표는 전날 인사청문경과보고서를 채택한 이병기 국가정보원장 후보자에 대해 “야당의 입장에서는 받아들이기 힘들지만, 국정과 안보 공백 문제를 고려해 청문보고서를 채택했다. 정치관여 금지 등 국정원 개혁에 박차를 가해달라”고 박근혜 대통령에게 주문했다.

정성근 후보자는 지난 10일 국회 교육문화체육관광위원회 인사청문회에서 위증 논란을 일으킨 것과 함께 불성실한 대답으로 여야 청문위원 모두 자리를 떠나게 만들었다. 

양도세 탈루 의혹과 관련한 정성근 후보자의 위증 논란에 새정치민주연합 교문의원들은 청문회를 중단했다. 새누리당 교문위원들은 새정치민주연합 의원들의 인사청문회 중단을 비판했지만 다시 속개된 청문회에서 위증 논란을 일으킨 정성근 후보자가 발언 기회를 얻고도 “모든 것이 제 불찰이고 잘못이다. 사과드린다”는 말 외에 다른 해명을 하지 않자 탄식했다.

SSTV 이현지 기자 sstvpress@naver.com
정성근 위증 논란/사진= News1

[SSTV 보도자료 및 제보=sstvpress@naver.com 
Copyright ⓒ SSTV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SSTV]