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속계약 논란' 김호중 측 "증거자료가 제시될 경우 협의...없으면 법적대응"
'전속계약 논란' 김호중 측 "증거자료가 제시될 경우 협의...없으면 법적대응"
  • 승인 2020.06.19 13:2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김호중/사진=
김호중/사진=인스타그램 캡쳐

 

19일 전 소속사와 금전 및 전속계약 관련 논란에 휩싸인 가수 김호중 측이 공식입장을 전했다.

이날 김호중의 소속사인 생각을보여주는엔터테인먼트는 "주장을 확인할 정확한 근거자료를 제시할 경우, 법적이든 도의적이든 충분히 협의해 해결할 의사가 있다"고 밝혔다.

또 "정확살 근거와 사실없이 김호중에 대해 명예를 훼손하는 일들이 발생한다면, 강경 대응할 생각"이라고 경고했다. 

앞서 전 소속사 관련 여러 문제와 전 매니저가 김호중을 상대로 약정금 반환 청구 소송을 제기했다는 소식이 전해졌지만 소속사는 이에 대해 사실이 아니라고 일축한 바 있다. 

전 소속사 매니저 A 씨의 주장에 따르면 A 씨는 지난해 12월 팬카페도 만들어 헌신적으로 노력했지만, 기사를 통해 김호중 소속사 이적 사실을 알았다. 

A 씨뿐만 아니라 2011년에 전속계약한 YSK미디어, 2013년 전속계약한 파콘엔터테인먼트 등의 기획사들도 김호중이 기간을 다 채우지 않고 독자적으로 행동했다고 주장하고 있다. 

이에 현 소속사는 명확한 증거자료가 제시될 경우 법적, 도덕적 책임을 다하겠다는 입장이지만 그렇지 않을 경우에는 법적 대응을 하겠다고 밝혔다.
 

[뉴스인사이드 박유진 기자 news@newsinside.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