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은혜-시도교육감, 28일 등교개학 시기·방법 논의.."5월 3일 전후에 결정"
유은혜-시도교육감, 28일 등교개학 시기·방법 논의.."5월 3일 전후에 결정"
  • 승인 2020.04.28 09:3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등교개학 관련 뉴스/사진=
등교개학 관련 뉴스/사진=JTBC방송 캡쳐

 

28일 유은혜 부총리 겸 교육부장관과 전국 시도 교육감들이 등교개학 방안을 논의한다. 

이날 오후 2시 유 부총리는 전국 시도 교육감과 신학기 개학준비 추진단 영상회의를 통해 등교개학의 시기와 방법, 학교의 준비상황 등에 대해 논의한다. 

교육부는 이번 회의에서 사회적 거리두기에서 '생활속 거리두기'로의 전환이 검토되고 있는 상황을 고려해 등교 수업의 시기와 방법, 학교 방역 준비 상황 등에 대해 시도교육청 현장의 목소리를 들을 예정이라고 밝혔다.

특히 학생 안전을 위해 등교 전 학교시설 특별소독 실시, 마스크, 소독제, 체온계 등 방역물품 비축과 발열검사 준비, 등교 시간 혼잡 최소화, 칸막이 설치를 통한 급식 환경 보완 등 기본적인 방역 조치 등이 점검될 것이라고 설명했다.

유 부총리는 이번 회의에서 "학생들의 안전을 최우선으로 시도교육청의 방역 준비사항을 점검하고, 등교수업을 준비하는 현장의 세심한 부분까지 가감 없이 논의가 이루어지길 바란다"고 당부할 예정이다.

또 "앞으로 교원과 학부모의 의견을 수렴하고, 방역 당국과의 협의 등을 거쳐 안전한 등교 수업 방안을 마련하겠다"고 밝힐 예정이다.

교육부는 다음달 3일 전후로 방역당국의 생활방역 체계 전환 등을 최종 고려해 등교 시기·방법을 결정할 예정이다.

앞서 정세균 국무총리는 전날 "교육부는 늦어도 5월 초에는 등교 개학 시기와 방법을 국민들에게 알려드릴 수 있도록 제반 절차를 진행해달라"고 주문했다.

등교방식은 입시를 앞둔 고3·중3 학생부터 순차적으로 등교시키고, 개학의 시작 시점은 5월 11일 주간이 될 것이란 관측이다.
 

[뉴스인사이드 박유진 기자 news@newsinside.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