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EBS일요시네마] ‘패신저스’ 제니퍼 로렌스·크리스 프랫 주연, 초호화 우주선에서 벌어지는 우주재난
[EBS일요시네마] ‘패신저스’ 제니퍼 로렌스·크리스 프랫 주연, 초호화 우주선에서 벌어지는 우주재난
  • 승인 2019.09.08 13: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영화 ‘패신저스’ 포스터/사진=UPI
영화 ‘패신저스’ 포스터/사진=UPI

방송일: 2019년 9월 8일 (일) 오후 1시 10분
부제: 패신저스

원제: Passengers
감독: 모튼 틸덤
출연: 제니퍼 로렌스, 크리스 프랫, 마이클 쉰, 로렌스 피시번
제작: 2006년 / 미국
방송길이: 116분
나이등급: 15세

줄거리:
120년 후의 개척 행성으로 떠나는 초호화 우주선 아발론 호. 여기엔 새로운 삶을 꿈꾸는 5,258명의 승객이 타고 있다. 그러나 알 수 없는 이유로 인해 짐 프레스턴(크리스 프랫 분)과 오로라 레인(제니퍼 로렌스 분)은 90년이나 일찍 동면 상태에서 깨어나게 된다. 서서히 서로를 의지하게 되는 두 사람은 우주선에 치명적인 결함이 있다는 사실을 발견하게 되고, 마침내 그들이 남들보다 먼저 깨어난 이유를 깨닫게 되는데…

주제:
만약 120년간의 동면 여행 중 90년이나 일찍 깨어나 버리면 어떻게 될까? 라는 호기심에서 시작한 영화 ‘패신저스’는 그 어떤 재난 상황보다 더욱 절박하면서도 공감 가는 스토리로 관객들을 이입 시킨다. 

‘패신저스’가 기존의 SF장르물과 다른 점이 있다면 아발론 호에 숨쉬고 있는 두 남녀가 과학자나 우주인이 아닌 누구나 이입할 수 있는 평범한 사람이라는 점이다. 우주에 관한 전문직들이 우주 재난을 이겨내기 위해 고군분투 하는 내용을 다뤘던 기존 SF 장르물들과는 차별점을 둔 ‘패신저스’는 평범한 사람이 우주 재난에 맞닥뜨렸을 때, 어떻게 변화되어 갈수 있는지에 대한 내용을 드라마틱하게 다루었다. 

[뉴스인사이드 정진희 기자 news@newsinside.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