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정일 ‘방중 임박?’ 가능성 크다
김정일 ‘방중 임박?’ 가능성 크다
  • 승인 2010.04.01 10:0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김정일 ⓒ 방송캡쳐

[SSTV|김지연 인턴기자] 김정일 북한 국방위원장의 중국 방문이 임박한 것으로 알려졌다.

김은혜 청와대 대변인은 31일 정례 브리핑에서 김 위원장의 방중 가능성에 관한 질문을 받고 “구체적 징후나 정황은 언급할 수 없다”면서 “김정일 국방위원장이 중국을 방문할 가능성이 크다고 보고 예의주시하고 있다”고 말했다.

정부가 김 위원장의 방중 가능성을 이례적으로 밝힌 것은 최근 방중 징후들을 포착한 데 따른 것으로 풀이된다.

정부의 다른 관계자도 “첩보 등을 종합해 볼 때 최근 중국과 인접한 평안북도 등에서 일정을 소화했던 김 위원장이 조만간 중국을 방문할 수 있다”고 밝혔다.

이에 앞서 북한 조선중앙통신은 25일 김 위원장이 북중 접경지역인 평안북도 천마전기기계공장 등을 시찰했다고 보도했다. 김 위원장은 이어 29일 류홍차이 신임 주북 중국대사를 평양에서 만나 환담을 나눈 뒤 만찬을 함께 했다.

정부 당국은 김 위원장 방중을 위한 북측 선발대가 베이징을 향해 이미 출발했다는 첩보도 입수한 것으로 전해졌다. 중국 언론들은 30일 쉬차이허우 중국 중앙군사위 부주석이 베이징에서 안영기 소장 등 북한 군사대표단을 접견했다고 보도했다. 관측통들은 이 대표단이 김 위원장 방중 선발대 역할을 수행할 가능성이 있다고 보고 있다.

중국 방문의 관문인 단둥에서는 북한 기관원으로 보이는 사람들이 역 주변 등에 대한 보안 활동을 강화하고 있다는 소문이 돌고 있다. 또 중국 옌볜 조선족 자치주 훈춘시 고위관계자는 최근 시 상무위에 "김 위원장 방중 가능성이 높다"고 보고한 것으로 전해졌다.

국내에서는 수많은 실종자를 남긴 천안함 사건과 관련, 한주호 준위가 순직하는 등 어지러운 시국에서 김 위원장의 중국 방문이 띠는 정치적 의도에 대한 이목이 집중되고 있다.

[스포츠서울TV 새이름 SSTV|www.newsinside.kr]
모바일로 생생연예현장 동영상보기 [SHOW,fimm+TV+뉴스와생활+SSTV]