침몰한 천안함 '함미' 발견, 생존자 구조에 박차
침몰한 천안함 '함미' 발견, 생존자 구조에 박차
  • 승인 2010.03.29 09:2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천암함 ⓒ 방송캡쳐

[SSTV|김지연 인턴기자] 침몰한 천안함의 함미로 추정되는 물체가 발견돼 관심이 집중되고 있다.

26일 서해 백령도 인근에서 침몰한 천안함(1200톤급)을 탐색 중인 해군은 28일 오후 10시 30분께 두 동강 난 선체 뒷부분을 식별한 것으로 확인됐다.

군 관계자는 29일 “전날 밤 사고 해상에 도착한 기뢰제거함인 옹진함에서 오후 10시30분께 음파탐지기로 함미로 추정되는 30여미터 길이의 물체를 발견했다”며 “수중카메라를 넣어 최종 확인하고 있으나 해저가 어두워 시간이 걸리고 있다”고 밝혔다.

함미로 보이는 이 물체는 최초 폭발지점에서 40~50여미터 떨어진 40여미터 수심에서 탐색된 것으로 전해졌다.

군 관계자는 “현재 이 물체가 있는 곳의 유속은 3노트로 매우 빠르다”며 “유속의 속도를 계속 측정하고 있으나 변화가 없다면 18명으로 구성된 해난구조대(SSU) 잠수요원을 투입할 것”이라고 전했다.

다른 관계자는 “함미 확인 지점에서 본격적인 탐색과 구조작업이 이뤄지고 있다”며 “조류가 완만하다면 오늘 중 가시적인 성과가 있을 것”이라고 덧붙였다.

군은 기관실이 있는 함미에 실종자 32명이 있을 것으로 추정하고 있다. 앞서 해군은 전날 함수 부분의 위치를 확인하고 위치표식인 ‘부이’를 설치하는 데 성공했다.

[스포츠서울TV 새이름 SSTV|www.newsinside.kr]

모바일로 생생연예현장 동영상보기 [SHOW,fimm+TV+뉴스와생활+SSTV]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