해군 초계함인 '천안함' 서해서 침몰, 왜?
해군 초계함인 '천안함' 서해서 침몰, 왜?
  • 승인 2010.03.27 10:1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SSTV|김지연 인턴기자] 서해안에서 야간 훈련 중이던 1200t급 해군 초계함 천안함이 26일 오후 9시45분쯤 원인 모를 폭발로 침몰했다.

천안함에는 승조원 104명이 탑승해 있었으며 27일 새벽 1시 현재 58명이 구조됐다. 해군은 현장에 다른 초계함과 경비정 등을 동원, 인명 구조작업을 계속했으나 천안함은 새벽 0시33분쯤 완전 침몰했다.

27일 군에 따르면 전날 오후 9시45분께 백령도 서남방 해상에서 순찰 임무를 수행하던 포항급 초계함 천안함이 원인을 알 수 없는 사고로 함정 밑바닥에 구멍이 뚫리면서 침수돼 침몰했다.

합동참모본부 이기식 정보작전처장은 이날 브리핑에서 "우리 함정의 선저(배바닥)가 원인 미상으로 파공돼 침몰했다"며 "27일 새벽 1시 현재 함정에 탑승한 승조원 104명 중 58명이 구조됐다"고 밝혔다.

배가 침몰하자 승조원들은 바다 속으로 뛰어내린 것으로 알려지고 있다.

현지에 해군 구조함과 경비정 등이 파견됐고 해양경찰청도 대청도 해역에서 있던 1000t급 경비함과 500t급 경비함 두 척을 보내 구조작업을 벌였다. 그러나 야간인데다, 파도가 심해 구조에 어려움을 겪었다.

현재까지 침몰 원인으로 자체 폭발과 암초와의 충돌, 북한군에 의한 공격 등 세 가지 가능성이 거론되고 있으나 청와대와 군에서는 북한군과의 교전 가능성은 낮다는 분석이 나오고 있다.

우리 군 레이더에 미확인 물체가 나타나 사고 해상에 출동했던 우리측 초계함이 포사격을 가하기도 했다.

합참은 "작전 중이던 초계함의 레이더 상에 미상 물체가 포착돼 경고사격을 했고 레이더에 포착된 형상으로 보아 새떼로 추정된다"며 "정확한 내용은 확인 중이다"고 설명했다.

한편 경찰청은 26일 오후 11시 50분부로 서울 인천 경기 강원 지방청에 '을호 비상'을 발령해 소속 경찰관의 절반이 만일의 사태에 대비하고 있다.

[스포츠서울TV 새이름 SSTV|www.newsinside.kr]

모바일로 생생연예현장 동영상보기 [SHOW,fimm+TV+뉴스와생활+SSTV]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