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프리미어리거 본색' 박지성, 이란축구의 '저승사자'
'프리미어리거 본색' 박지성, 이란축구의 '저승사자'
  • 승인 2009.06.18 03:0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포효하는 박지성 ⓒ 피파홈페이지

[SSTV|김태룡 기자] 박지성이 다시 한 번 한국 국가대표 축구팀을 패배의 수렁에서 건져냈다. 그것도 잉글랜드 프리미어리그에서나 볼 수 있는 전광석화 같은 돌파에 이은 깔끔한 마무리 골을 작렬시켰다. 이란에게는 예선 통과의 마지막 희망을 날려버린 '지옥의 골'이었다.

17일 저녁 상암 서울월드컵경기장에서 열린 2010 남아공월드컵 아시아 최종예선 B조 마지막 8차전인 이란전 후반 36분. 한국 대표팀의 노란색 주장 완장을 찬 박지성이 상대편 왼쪽 페널티 에어리어 모서리를 돌파하며 골문 안쪽에 있던 이근호에게 패스를 찔러넣었다. 그리고 다시 돌진.

공을 받은 이근호는 지체없이 힐패스로 박지성에게 공을 내 줬고 공을 이어받은 박지성은 수비수를 오른쪽에 달고 골문을 향해 질주하며 왼발 슛을 날렸다. 박지성의 왼발을 떠난 공은 박지성을 막기 위해 전진하는 상대 골키퍼의 오른쪽을 통과하며 상대 골문 왼쪽 구석을 통과, 골망을 뒤흔들었다.

군더더기를 찾아볼 수 없는 깔끔한 한방이었다. 왜 박지성이 세계 정상의 축구클럽인 맨체스터 유나이티드의 일원인가를 보여주는 한방이었다.

후반 6분 스페인 프리메라리가에서 활약하는 마수드 쇼자이(오사수나)가 선제골을 넣은 후 예선 통과에 대한 희망을 불사르던 이란에게는 천당에서 지옥으로 끌어내리는 한방이었다.

지난 2월 11일 이란에서 열린 1차전의 재판. 당시 이란은 쇼자이와 함께 스페인 오사수나에서 활약하고 있는 자바드 네쿠남이 선제골을 터트렸으나 후반 36분 박지성의 헤딩골을 얻어맞고 비긴 바 있다.

박지성의 골로 최종 이란전을 1-1 무승부로 허정무호는 최종예선 4승4무(승점 16)의 무패 성적으로 본선에 진출했고 이란은 2승5무1패(승점 11)를 기록, 18일 새벽 2시에 열릴 북한-사우디 최종전 경기 결과에 따라 플레이오프 진출을 바라볼 수 있는 실날같은 희망에 매달리게 됐다.

한편 박지성은 인저리 타임에 경고를 받아 예선 경고 누적 2회로 세계축구연맹의 본선 운영 규정이 정해지면 최악의 경우 본선 첫 경기에 결장할 수도 있게 됐다.

[스포츠서울TV 새이름 SSTV|www.newsinside.kr]
모바일로 생생연예현장 동영상보기 [SHOW,fimm+TV+뉴스와생활+SSTV]

[[VOD] 윈터플레이, 유영석의 '꿈에서 본 거리' 몽환적 '재해석']

[[VOD] '여고괴담5' 송민정 “똥 꿈 꿔서 흥행 예감해요"]
[[VOD] 은지원 "링스는 나와 많이 닮았더라"]
[[VOD] 다혈질 시골 순경 '엄태웅' , 식인 멧돼지와 한판승]

보도자료 및 제보=sstvpress@naver.com
[나를 움직이는 이슈, UCC의 중심]
[스포츠서울TV 새이름 SSTV|www.newsinside.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