日 프로레슬러 미사와, 경기 중 부상 끝내 사망
日 프로레슬러 미사와, 경기 중 부상 끝내 사망
  • 승인 2009.06.14 10:5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미사와 미츠하루 사망보도 ⓒ 산케이스포츠

[SSTV|김태룡 기자] 일본 프로레슬러 미사와 미츠하루(46)가 경기 중 머리를 다친 뒤 사망했다.

산케이스포츠 등 일본 언론들은 13일 오후 8시 40분경 히로시마 현립종합체육관에서 개최된 '프로레슬링 노아 히로시마 대회'에서 미사와가 상대선수 기술에 걸려 머리를 다친 뒤 병원으로 옮겨졌으나 사망했다고 보도했다.

경기 시작 25분 뒤 상대 선수가 등뒤에서 감싸안고 넘어지는 백드롭을 당하면서 링에 쓰러진 미사와는 "움직일 수 없다"고 말한 뒤 곧바로 의식을 잃었다.

이에 현장에서 트레이너가 심장 마사지를 하고, 의사가 응급조치를 취했지만 의식을 찾지 못한 미사와는 병원으로 후송됐고, 이날 밤 병원에서 숨졌다.

한편, 81년 프로레슬링계에 입문한 미사와는 제2대 타이거 마스크로 활약했다.

[스포츠서울TV 새이름 SSTV|www.newsinside.kr]
모바일로 생생연예현장 동영상보기 [SHOW,fimm+TV+뉴스와생활+SSTV]

[VOD- 최홍만 '재활훈련 돌입, 9월 복귀는 미지수']

[VOD- 박지성 "김연아와 만남, 어색하네~"]
[VOD- 박지성 "대표팀, 더이상 무기력한 경기는 없다"]
[VOD- 박지성 "어떤 포지션도 자신있다"]

보도자료 및 제보=sstvpress@naver.com
[나를 움직이는 이슈, UCC의 중심]
[스포츠서울TV 새이름 SSTV|www.newsinside.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