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S포토] 盧 마지막 가는길 인산인해 "이젠 편히 쉬십시오"
[SS포토] 盧 마지막 가는길 인산인해 "이젠 편히 쉬십시오"
  • 승인 2009.05.30 03:5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운구차량이 연화장에 들어서고 있다 ⓒ SSTV

[SSTV|이새롬 기자] 한줌의 재로 변한 노무현 전 대통령이 고향땅 봉하마을로 영원히 돌아갔다.

29일 경복궁 흥례문 뜰에서 노무현 전 대통령의 국민장 영결식이 거행됐다. 오전 6시께 봉하마을에서 출발한 운구차량은 11시 경복궁 홍례문 앞뜰 영결식장에 도착했다. 영결식에서 민주당 백원우 의원이 “이명박대통령 사죄하라”고 외치는 돌발 상황이 발생했다.

또 이명박 대통령이 영결식 도중 살짝 미소를 띠고 있는 것처럼 보이는 모습이 각 지상파를 통해 전국에 생중계되면서 많은 시민들과 네티즌들 사이에서 비난 여론이 일며 논란이 되고 있다.

김대중 전 대통령은 부인 이희호 여사와 헌화를 마친 후 자리에 돌아가기 전 권양숙 여사와 악수를 하며 끝내 오열해 눈길을 끌었다. 반면 김영삼 전 대통령은 아무 말 없이 노 전 대통령의 영전에 헌화한 후 자리로 돌아갔다.

29일 오후 2시 서울 시청 앞 서울광장의 노제가 끝난 뒤 노무현 전 대통령의 운구차량은 수원 연화장 화장터로 향했다.

서울광장의 노제 사회를 맡은 방송인 김제동이 운구차량 진입 전, 노 전 대통령의 유서를 되새기며 국민들과 뜨거운 눈물을 흘렸다. 김제동은 “바보 대통령 그러나 대한민국의 자랑스러웠던, 앞으로도 영원히 마음 속에 자랑스러울 대한민국의 제 16대 대통령 노무현 대통령님을 맞이하겠다”며 노 전 대통령의 운구차량을 맞았다.

화장터로 가기에 앞서 서울역을 경유한 운구차량은 노 전 대통령의 마지막 길을 아쉬워하는 수많은 시민들이 그의 발걸음을 잡으며 이동이 더뎌졌다.

이에 따라 3시에 진행될 예정이던 화장식 역시 3시간이나 지연된 6시 7분쯤 시작됐다. 이날 연화장에는 경찰 추산 6천7백 명, 노사모 추산 2만 명의 시민들이 모여 노 전 대통령의 마지막을 함께했다.

화장이 진행되는 동안 각계의 종교의식이 거행되었으며, 시민들은 차분한 분위기속에서 노 전 대통령의 화장절차를 지켜봤다. 1시간 40여분의 화장이 끝난 뒤 노 전 대통령의 유해는 아들 건호 씨에 의해 품에 안겨 봉하마을로 향했다.

화장식은 1시간 10분 이상 진행됐는데 노 전 대통령의 유해는 한 줌 재로 변해 향나무로 만든 유골함에 담긴 채 유족들에게 전달됐다. 당초에는 분골하지 않기로 했지만 유족들의 뜻에 따라 분골 과정을 거쳤다.

한편, 노 전 대통령의 유해는 봉화산에 위치한 정토원 ‘수광전’에 안치됐다. 안치 의식에는 권양숙 여사를 포함한 직계 가족과 친지, 문재인 전 청와대 비서실장 등 장례 운영위원 20명 정도가 참여했으며, 유해 안치가 끝나면서 노 전 대통령의 국민장은 공식적으로는 종료됐다.

노 전대통령의 비판자였던 진중권 중앙대 겸임교수는 29일 자신의 블로그에“이제 칼을 뽑을 때가 됐다”고 밝혀 모종의 준비를 암시했다.

[스포츠서울TV 새이름 SSTV|www.newsinside.kr]

모바일로 생생연예현장 동영상보기 [SHOW,fimm+TV+뉴스와생활+SSTV]

[[VOD] 故 노무현 전 대통령 '당신을 기억합니다']

[VOD] 덕수궁 돌담길에 퍼진 구슬픈 '상록수']

[김제동, 운구 진입 전 추모사에 '서울광장'은 '울음광장']

[MB, 영결식 헌화 도중 야유받아…“李 대통령은 사죄하십시오!”]

[노 전 대통령 떠나보내는 국민들 “안녕, 내 맘속의 대통령님”]

[노태우·전두환 전 대통령, 영결식서 안보인 이유는?]

보도자료 및 제보=sstvpress@naver.com

[나를 움직이는 이슈, UCC의 중심]

[스포츠서울TV 새이름 SSTV|www.newsinside.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