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S포토] 盧 전 대통령 마지막길 배웅하는 시민들
[SS포토] 盧 전 대통령 마지막길 배웅하는 시민들
  • 승인 2009.05.30 01:1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노 전 대통령 운구차량을 따라 걷는 시민들 ⓒ SSTV

[SSTV|이새롬 기자] 29일 경복궁 흥례문 뜰에서 노무현 전 대통령의 국민장 영결식이 거행됐다.

오전 6시께 봉하마을에서 출발한 운구차량은 11시 경복궁 홍례문 앞뜰 영결식장에 들어섰다. 행사장에는 3000여명의 내·외빈 시민들이 모였으며 군악대의 조악 연주로 영결식이 시작됐다.

연주가 끝나고 송지헌 아나운서의 사회로 국민의레와 묵념이 이어졌고 장의위원회 집행위원장인 이달곤 행정안전부 장관의 고인 약력보고가 시작됐다. 이후 한승수 국무총리와 한명숙 전 국무총리의 조사가 진행됐으며 불교, 기독교, 천주교, 원불교 순으로 종교의식이 이어졌다.

영결식 도중 이명박 대통령 내외가 헌화를 하기위해 자리에서 일어나자 민주당 백원우 의원이 이 대통령을 향해 “사죄하라”고 외치는 돌발 상황이 발생했다. 이와 동시에 시민들은 이 대통령에게 야유를 보냈으며 경호원들은 백 의원의 입을 틀어막으며 제지했다.

김대중 전 대통령은 부인 이희호 여사와 헌화를 마친 후 자리에 돌아가기 전 권양숙 여사와 악수를 하며 끝내 오열해 눈길을 끌었다. 반면 김영삼 전 대통령은 아무 말 없이 노 전 대통령의 영전에 헌화한 후 자리로 돌아갔다.

이어 국립합창단이 노 전 대통령이 생전에 즐겨 부르던‘상록수’ 합창하고 삼군(육·해·공군) 조총대원들의 조총 발사 의식을 끝으로 영결식은 마무리됐다.

노 전 대통령의 운구행렬은 오후 5시 30분 수원시 영통구 연화장(수원화장장)에 도착했으며, 4천여 명의 시민들이 지켜보는 가운데 화장식이 진행되었다. 9시경 모습을 드러낸 노 전 대통령의 유해는 곧바로 봉하마을로 향했다.

한편, 이명박 대통령이 영결식 도중 살짝 미소를 띠고 있는 것처럼 보이는 모습이 각 지상파를 통해 전국에 생중계되면서 많은 시민들과 네티즌들 사이에서 비난 여론이 일며 논란이 되고 있다.

[스포츠서울TV 새이름 SSTV|www.newsinside.kr]
모바일로 생생연예현장 동영상보기 [SHOW,fimm+TV+뉴스와생활+SSTV]

[[VOD] 故 노무현 전 대통령 '당신을 기억합니다']

[노태우·전두환 전 대통령, 영결식서 안보인 이유는?]
[李 대통령 헌화시 "사과하라" 외친 백원우 의원은 누구?]
[노무현 전 대통령 화장, 추모객 인파로 일정 '지연']

보도자료 및 제보=sstvpress@naver.com
[나를 움직이는 이슈, UCC의 중심]
[스포츠서울TV 새이름 SSTV|www.newsinside.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