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I인터뷰] ‘뺑반’ 조정석, 쓰임새 많은 배우의 새로운 얼굴
[NI인터뷰] ‘뺑반’ 조정석, 쓰임새 많은 배우의 새로운 얼굴
  • 승인 2019.02.04 20: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캐릭터가 만화 같았어요. 생각하고 할 수 있는 선택의 요소들이 많아서 더 재밌었어요. 어떤 작품, 역할이든 정답은 없지만 정답을 찾기 위한 방향들이 많았던 것 같아요.”

조정석이 그동안 해온 연기와 장면들을 떠올리면 대본에 충실한 연기인지 즉흥적인 애드리브인지 구분이 안 간다. 그만큼 조정석은 캐릭터를 체화하고 표현하는데 능숙하다. 통제불능 스피드광 사업가를 쫓는 뺑소니 전담반 ‘뺑반’의 활약을 그린 범죄오락액션 영화 ‘뺑반’에서 조정석은 통제불능 스피드광 정재철로 분해 강렬한 악역 변신을 꾀했다. 그에게도 도전이었던 이번 작품에서 그는 이전까지 대중이 기대하던 조정석의 모습을 완전히 뒤틀면서도 그만의 색을 유지한다.

“저에게는 도전이라는 단어가 어울리는 작품이 아닌가 싶어요. 도전하고 시도하는 걸 좋아해요. 작품을 선정하는 기준에 있어서 스토리텔링이 잘되어야 하는 것도 있지만 제작사나 동료 배우가 누구인지도 요인 중의 하나예요. 또한 저를 바라보는 관객들, 저에게 기대하는 모습들도 생각해봐야 한다고 생각해요. 그런 걸 고려하며 결정한 작품이고 처음 시나리오를 받을 때 짜릿한 흥분을 가져온 작품이기도 해요. 그동안 해보지 못한 결이 다른 역할이라 재밌었어요. 많은 분들이 제 작품은 로맨틱코미디를 생각해주시는데 전혀 달라서 흥미로웠고 한준희 감독님과 한 번 찍어보고 싶었어요.”

극 중 조정석은 F1 레이서 출신 정재철을 연기하기 위해 직접 F3 머신을 비롯해 레이싱 차량을 연습했다. 조정석을 비롯해 류준열, 공효진 등은 영화의 주요 장면을 차지하는 카 체이싱 장면을 직접 소화하며 배우의 감정이 고스란히 들어간 완성도 높은 장면들을 완성시켰다.

“활자로 볼 때는 카체이싱에 관해서 구체적으로 떠올리진 못하잖아요. 제 상상보다 훨씬 인상적으로 나온 것 같아요. 감정적으로 묘사된 것 같고요. 원래 감독님이 그렇게 찍고자 했고 그런 방향에 잘 부합해서 만족스럽게 나온 것 같아 기분 좋아요. 카체이싱 장면은 기존에 많이 볼 수 있었는데 ‘뺑반’은 감정이 잘 드러난 것 같아요. 배우가 직접 운전도 했고 얼굴이 선명하게 드러나게 촬영됐어요. 차도 감정적으로 보이는 것 같아요. 배우 입장에서야 연기하랴 운전하랴 힘들었는데 덕분에 만족스러운 결과를 얻지 않았나 싶어요.”

조정석은 극 중 은시연(공효진 분)을 추격하는 장면을 촬영하며 잠시 정신을 잃어 실제 큰 사고로 이어질 위험도 있었다. 제작진은 사고를 예방하고 드라마틱한 카 액션을 구현하기 위해 전국 각지의 지자체에 협조를 구하고 도로를 통제하며 촬영을 이어갔다.

“은시연을 추적하는 장면을 촬영할 때 위험했어요. 운전하면서 스스로 얼굴을 때리는데 촬영 당시 실제로 너무 세게 때려서 살짝 정신을 잃었어요. 다시 정신 차리고 바로 핸들을 꺾었죠. 차량과 거의 스치듯이 지나갔는데 그 컷이 OK사인이 나왔어요. 사실 아주 큰 사고가 일어날 뻔 했죠. 시속 80km 넘게 달렸을 거예요. 다행히 촬영하면서 크게 다친 건 없어요.”

   
 

조정석이 연기한 정재철 캐릭터는 시종일관 예상을 빗나가는 행동과 불안한 정서로 긴장감을 높인다. 조정석은 말을 더듬고 돌발적 행동을 하며 죄의식도 없는 정재철을 단순히 악역으로 규정짓지 않았다. 어려운 환경에서 자라 목숨을 걸고 레이싱을 이어오며 지금의 자리에 오른 정재철의 전사를 쌓아간 조정석은 단순한 악역이 아닌 자격지심과 강박에 사로잡힌 인물로 세공했다.

“늘 새로운 게 정답이고 좋을 수만은 없지만 정말 새로운 걸 만날 때의 쾌감이 느껴지잖아요. 저에게 이 작품이 그랬어요. 왜 나에게 이런 역할을 제안했는지 신기하기도 했고요. 감독님께 물어봤더니 예전부터 제 공연을 많이 봤다고 하더라고요. 2009년에 뮤지컬 ‘스프링 어웨이크닝’을 할 때 열등생으로 나와요. 그 캐릭터도 이상해요. 그 작품을 인상 깊게 봐서 그 영향이 있었다고 하시더라고요. ‘뺑반’에서 재철의 역을 악역이라고 생각하면서 연기하기보다 진짜 이상한 놈이었어요. 진짜 악한 게 아니라 진짜 이상하다는 느낌이죠. 말 더듬는 건 시나리오에 원래 있었어요. 디테일하게 접근했어요. 긴 대사를 할 때 말을 더듬는 장치가 많다면 대사 전달이나 장면에서의 역할과 목적이 전달되지 않을 것 같아서 세밀하게 설치했어요. 어떤 대사는 안 더듬고 한 번에 하는 반면에 어떤 대사는 아주 짧지만 굉장히 많이 더듬기도 했어요. 그런 과정을 감독님과 이야기하면서 디테일하게 접근했어요. 눈을 깜빡이는 모습 같은 건 의도한 건 아니에요. 그런 것도 조절이 되면 귀도 따로 움직여야하는데(웃음). 자연스럽게 나온 거예요. 그걸 감독님이 캐치하신 거죠.”

‘뺑반’과 정재철을 만나며 새로운 쾌감을 느낀 조정석. 실제 모습과는 전혀 다른 캐릭터를 연기하면서 조정석은 그가 원래 지니고 있는 생각과 감정을 극대화하는 방법이 아닌 자신을 매개체로 인물을 표현하는 방법을 택했다. 

“저는 저의 실제 모습을 끌어오는 것으로 접근하지 않아요. 분석을 엄청 하고 연기할 때는 담백하게 느껴지게 하려고 해요. 체화가 된다고 할까요. 제 자신이 그렇게 변하는 거죠. 한마디로 조정석의 몸을 매개체로 인물을 구현하는 거죠. 정재철 캐릭터를 류준열이 했다면 류준열 다운 정재철이 나왔겠죠. 예전에 공연할 때는 캐릭터에서 빠져나오기 힘들었어요. 친구가 공연을 보더니 그런 게 보였나 봐요. 공연 마치고 맥주 한 잔 하는데 걱정된다고 하더라고요. ‘스프링 어웨이크닝’을 할 때인데 너무나 열등하고 불안한 캐릭터였어요. 실제로 제가 비와서 우산을 쓰는데 우산으로 제 모습을 가리고 있더라고요. 그건 제가 없어지는 거잖아요. 친구가 조언을 해줘서 이후로는 훌훌 털어요. 영화도 찍는 동안은 얼굴이 바뀌는 것 같아요. 눈매도 역할에 따라 변화하고, 그런 부분은 저는 제 얼굴을 아니까 느끼죠.”

‘뺑반’ 이후 조정석은 드라마 ‘녹두꽃’으로 시청자들과 만난다. 영화부터 드라마, 연극, 뮤지컬 등 전 방위 활약을 이어오고 있는 조정석은 ‘쓰임새가 많은 배우’로 앞으로도 많은 이들에게 조정석만이 할 수 있는 연기를 전할 예정이다.

“앞으로도 무대를 절대 떠나고 싶지 않아요. 1년이든 2년이든 꼭 한 작품씩은 할 계획이고요. 영화나 드라마, 뮤지컬이나 연극 모두에서 쓰임새가 많은 배우가 되고 싶어요. 그게 저의 목표예요.”

[뉴스인사이드 정찬혁 기자/ 사진= JS컴퍼니]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