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카이캐슬’ 찬희 “SF9 멤버들, 다 챙겨봐 줘…로운과 도움 많이 주고받았다” (인터뷰)
‘스카이캐슬’ 찬희 “SF9 멤버들, 다 챙겨봐 줘…로운과 도움 많이 주고받았다” (인터뷰)
  • 승인 2019.01.31 00:1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SKY 캐슬’ 찬희가 SF9 멤버들과의 일화를 전했다.

지난 28일 오전 서울시 강남구 청담동에 위치한 FNC엔터테인먼트 사옥에서는 ‘SKY 캐슬’(스카이캐슬)에서 황우주 역을 맡은 SF9 찬희의 종영 인터뷰가 진행됐다.

‘SKY 캐슬’은 대한민국 상위 0.1%가 모여 사는 SKY 캐슬 안에서 남편은 왕으로, 제 자식은 천하제일 왕자와 공주로 키우고 싶은 명문가 출신 사모님들의 처절한 욕망을 샅샅이 들여다보는 리얼 코믹 풍자 드라마. 극중 찬희는 아이돌급 엄친아 황우주 역으로 분했다.

이날 찬희는 드라마 출연과 관련해 SF9 멤버들의 반응을 묻자 “드라마를 많이 보는 형들이 아닌데 챙겨봐 주더라. 좋았다. 멤버 형들이 항상 촬영 끝내고 오면 ‘수고했다’ ‘잘 봤다’ 그런 말도 해 주고. 장난 식으로 ‘이 부분이 아쉬웠다’면서 자기가 따라 하기도 하더라. 좋았다”라고 답했다.

특히 같은 그룹 멤버인 로운은 ‘SKY 캐슬’에 앞서 방송된 SBS ‘여우각시별’에서 고은섭 역으로 열연을 펼쳤던 바. 이와 관련해 찬희는 “(로운과) 고민 같은 것들을 얘기 많이 한다. 로운이 형이 한창 연기 활동 할 때는 저한테 와서 ‘이런 걸 어떻게 할지 모르겠다’ ‘어렵다’하는 부분을 얘기 했고, 저도 제가 걱정스러웠던 장면들이 방송 되고 나면 로운이 형한테 가서 ‘혹시 봤냐’ ‘어땠냐’ ‘괜찮았냐’ 같은 것들을 물었다. 서로 묻고, 서로 많이 도와주는 것 같다”라고 전했다.

이어 걱정스러운 장면을 묻자 “화분 깨는 장면이 어려우니까 많이 걱정 됐고, 돈가스 투척도 걱정스러웠고. 그런 거에 대해 많이 물어봤다”라고 답했다.

그러면서 “(멤버들의) 질투는 전혀 없었다. 질투라기보다는 장난 식으로 ‘내가 하면 더 잘하는데’ 하면서 제 성대모사를 하더라”라고 털어놔 웃음을 안겼다.

한편 ‘스카이캐슬’은 오는 2월 1일 종영한다.

[뉴스인사이드 김나연 기자/사진=FNC엔터테인먼트]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