마코상어, 뉴질랜드 혹스베이 낚시대회서 3시간 사투 끝에 낚였다
마코상어, 뉴질랜드 혹스베이 낚시대회서 3시간 사투 끝에 낚였다
  • 승인 2009.02.07 17:3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SSTV|김태룡 기자] 무게 384kg 짜리 마코상어가 뉴질랜드 혹스베이 낚시대회에서 한 낚시꾼에게 낚여 눈길을 끌었다.

네이피어 출신의 그레이엄 비는 매년 열리는 뉴질랜드 혹스베이 낚시대회에서 3일 동안 열리는 낚시대회 첫 날인 6일 배 위에서 3시간 동안 피나는 싸움을 벌인 끝에 무게 384kg 짜리 마코 상어를 뭍으로 끌어올리는데 성공했다.

그가 잡은 상어는 이 대회 역대 최고기록 426kg이나 뉴질랜드 최고 낚시기록 463.89kg에는 못 미치지만, 혹스베이 지역에서 잘 잡히지 않는 어종으로 3천 달러의 상금이 걸린 이번 대회 1등상을 그에게 안겨줄 게 거의 확실시되고 있다.

비는 "바다에 나갔을 때 배 뒤편으로 20여 마리의 상어들이 보였으나 곧 사라져버리고 마코 상어 한 마리가 길이가 1.5m쯤 되는 청상어쪽으로 급히 헤엄쳐가는 게 보였다"며 "마코상어는 청상어에게 다가가는 순간 물어뜯어 반 토막을 낸 뒤 먹어버렸다"고 말했다.

그는 "그 마코상어가 낚시에 걸리자 상어가 날뛰며 자신의 배를 침몰시킬 수도 있다는 생각이 들어 곁에 있던 더 큰 배로 옮겨 탄 뒤 싸움을 벌였다"며 결국 이 상어를 잡은 뒤 조그만 보트를 이용해 뭍으로 운반했다고 밝혔다.

[스포츠서울TV 새이름 SSTV|www.newsinside.kr]

모바일로 생생연예현장 동영상보기 [SHOW,fimm+TV+뉴스와생활+SSTV]

[VOD-빅뱅 "꿈과 열정을 한권에 담았어요"]

[VOD-빅뱅 지드래곤 "성공담 아닌, 멤버들 경험이 담긴 책이죠"]

[VOD-빅뱅 탑 "외할아버지가 남긴 유언에 힘을 얻곤 해요" ]

[VOD-빅뱅 대성 "꿈을 이루기 위해선 확신을 갖는게 중요하죠"]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