美 오바마, 테러지원국 재지정 검토에 북한 국방위 “보복하면 맞공격할 것”
美 오바마, 테러지원국 재지정 검토에 북한 국방위 “보복하면 맞공격할 것”
  • 승인 2014.12.22 10:0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버락 오바마 미국 대통령이 북한의 테러지원국 재지정을 검토 중이라고 밝혔다.

오바마 대통령은 21일(현지시각) 미국 연방수사국(FBI)이 지난 19일 발표한 북한의 소니픽처스 엔터테인먼트 해킹 공격 사실과 관련한 대응 조치를 거론하면서 북한의 테러지원국 ㅤㅐㅈ지정을 검토하고 있다고 말했다.

오바마 대통령 이날 방송된 CNN ‘스테이트 오브 더 내이션’ 프로그램 인터뷰에서 “우리는 사이버 공격자들로부터 위협받지 않을 것”이라고 말하며 북한의 해킹을 전쟁이 아닌 ‘사이버 반달리즘(파괴 행위)’이라고 지적했다.

오바마 대통령은 ‘대칭적인 대응’을 다짐하면서 북한을 테러지원국 명단에 다시 올리는 것을 결정하기 위해 관련 사실들을 검토할 것이라고 밝혔다. 그는 “우리는 기존 프로세스를 통해 관련 사실을 검토할 것”이라며 “나는 그 결과를 기다리고 있다”고 말했다.

북한은 20년 동안 테러지원국으로 지정돼 있다가 지난 2008년 부시 정부의 핵 협상 때 제외됐다. 미국 일부 의원들은 소니픽처스 해킹 사건 이후 북한의 테러지원국 재지정을 촉구하고 있다. 

현재 이란과 수단, 시리아, 쿠바가 테러지원국 명단에 남아 있다. 미국은 테러지원국에 지정된 나라에 미국의 원조, 방산 수출, 특정 금융 거래 등을 제한하는 제재를 내리고 있다.

오바마 대통령이 북한을 테러지원국으로 재지정하는 것이 어려울 수 있다. 미국 국무부는 반복적으로 국제 테러 행위를 지원했다는 결정을 내려야 하는 데 이때 테러 행위는 전통적으로 해킹보다는 폭력적이고 물리적인 공격을 가리키기 때문.

북한 국방위원회는 성명을 통해 오바마 대통령이 보복에 나서면 미국에 맞공격을 할 것이라고 위협했다. 하지만 국방위원회는 가능한 대응이 무엇인지 구체적으로 밝히지 않았다.

미국은 이번 북한의 해킹 대응과 관련해 중국의 지원을 요청하고 있다. 익명을 요구한 오바마 행정부 고위 관리는 “미국과 중국은 이번 해킹 관련 정보를 공유했으며 미국은 중국의 협력을 요청했다”고 전했다.

한편 오바마 대통령은 CNN 인터뷰에서 소니픽처스가 해킹에 이어 25일 예정된 영화 ‘더 인터뷰’ 개봉을 테러 위협에 직면한 이유로 전격 취소한 결정을 전격 비판했다. 오바마 대통령은 기회가 주어졌다면 개봉 문제 해결에 도움을 줬을 수 있었을 것이라고 말했다.

[보도자료 및 제보=sstvpress@naver.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