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명박, 자원외교 국조 출석 질문에 “구름 같은 이야기”… 측근들과 송년 만찬
이명박, 자원외교 국조 출석 질문에 “구름 같은 이야기”… 측근들과 송년 만찬
  • 승인 2014.12.19 08:1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이명박 전 대통령이 해외자원개발 국정조사 증인 출석 여부 관련한 질문을 받자 “구름 같은 이야기를 한다”고 말했다.

이명박 전 대통령은 지난 18일 오후 서울 시내 한 식당에서 가진 측근들과의 송년 만찬에 참석하기 직전 기자들과 만나 “국정조사에 증인으로 채택되면 나갈 의향이 있느냐”는 취재진의 질문에 “구름 같은 이야기를 하고 그러나”라고 답했다.

이명박 전 대통령은 해외자원개발 국정조사에 대한 질문에도 “국회에서 할 일, 하는 일이지 나한테 물어보면 되나”라고 말을 아꼈다. 

이번 만찬은 이명박 전 대통령의 2007년 대통령 당선일과 생일, 결혼기념일이 겹치는 19일을 하루 앞두고 축하 차원에서 마련됐다. 

이날 만찬에는 친이계 좌장격인 새누리당 이재오 의원을 비롯해 이군현·권성동·조해진·김용태 의원 등 대선 캠프에서 활동했던 20여명의 전·현직 의원 등이 참석했다. 

참석자들은 이번 만찬이 연말을 맞아 송년회 겸 이 전 대통령의 생일을 축하하기 위한 모임이라고 선을 그었다. 

권성동 의원은 모임에 참석하기 전 기자들과 만나 “그냥 사적인 모임”이라고 말했고, 조해진 의원도 “덕담을 나누고 대선 때 고생했던 얘기를 하게 될 것”이라고 설명했다.

그러나 이날 만찬은 여야가 해외자원외교 국정조사에 합의한 뒤 모이는 것이어서 관심이 집중되고 있다. 특히 이명박 전 대통령의 증인 출석 여부가 관심사로 떠오르고 있어 어떤 식으로든 이에 대한 논의가 이뤄질 것이란 관측이 나온다. 

김용태 의원은 이에 대해 “정치적인 얘기를 할 지 안 할지 모르겠다”고 여지를 남겼다.

[SSTV 보도자료 및 제보=sstvpress@naver.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