수도권 전세가 2년전 대비 평균 4040만원 상승…"그래도 없어 못 구한다"
수도권 전세가 2년전 대비 평균 4040만원 상승…"그래도 없어 못 구한다"
  • 승인 2014.11.25 17:3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SSTV l 정찬혁 인턴기자] 올해 수도권 전세 재계약에 필요한 금액이 평균 4040만원으로 나타났다.

25일 부동산정보업체 부동산써브에 따르면 11월 3주차 시세 기준 수도권 아파트(주상복합 포함) 총 354만2124가구의 평균 전세가는 2억3212만원으로 2년 전 1억9172만원보다 4040만원 늘었다.

서울은 아파트 평균 전세가가 2012년 2억7115만원에서 2014년 11월 3억2619만원으로 5504만원이 증가했다. 경기는 같은 기간 1억5949만원에서 1억9281만원으로 3332만원, 인천은 1억1420만원에서 1억4607만원으로 3187만원이 늘었다.

상승세는 고가, 대형아파트가 집중된 서울 강남권이 두드러졌다.

서울 강남구가 7051만원(4억6041만→5억3092만원)으로 평균 전세가 상승폭이 가장 컸다. 이어 서초구가 6879만원(5억1147만→5억8026만원)가 뒤를 이었다.

실거래가를 보면 강남구 도곡동 타워팰리스·도곡렉슬·현대하이페리온, 대치동 대치아이파크, 삼성동 힐스테이트, 서초구 반포동 반포자이·반포리체·래미안퍼스티지 등은 전세가가 1억원  이상 증가했다.

그 뒤는 용산구가 6235만원(3억8649만4억4884만원), 종로구가 5908만원(2억9702만→3억5610만원), 중구가 5533만원(3억3885만→3억9418만원), 성동구가 5145만원(3억649만→3억5794만원)가 따랐다.

수도권에서는 경기 과천시가 6273만원(2억7469만→3억3742만원), 인천 연수구가 4592만원(1억3873만→1억8465만원)으로 상승폭이 가장 높았다.

부동산써브 관계자는 “계절적 비수기에 접어들고 있지만 전세가 상승세는 여전히 이어지고 있다”며 “금리인하 등으로 전세에서 월세로 전환되는 물건이 늘어나면서 학군이 좋거나 역세권 단지의 경우 전세물건이 품귀를 보일 정도”라고 말했다.

SSTV 정찬혁 인턴기자 sstvpress@naver.com

[SSTV 보도자료 및 제보=sstvpress@naver.com

Copyright ⓒ SSTV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SSTV]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