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부진 사장 이혼소송, 외아들 임모군 친권자 지정 소송까지… 15년 만에 '파경위기'
이부진 사장 이혼소송, 외아들 임모군 친권자 지정 소송까지… 15년 만에 '파경위기'
  • 승인 2014.10.11 16:1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임우재, 이부진 부부

[SSTV l 김나라 기자] 이건희 삼성그룹 회장의 장녀인 이부진(44) 호텔신라 사장이 남편 임우재(46) 삼성전기 부사장을 상대로 이혼소송과 함께 친권자 지정 소송을 제기했다.

11일 삼성 측과 재계 등에 따르면 이부진 사장은 8일 수원지법 성남지원에 남편인 임우재 삼성전기 부사장을 상대로 이혼 소송과 함께 아들 임 모 군의 친권자 지정 소송도 낸 것으로 알려졌다.

이로써 이부진 호텔신라 사장과 임우재 부사장은 지난 1999년 결혼 이후 15년 만에 파경 위기를 맞게 됐다. 당시 두 사람의 결혼은 재벌가 자녀와 평사원의 만남으로 화제를 모았다.

이부진 사장 이혼소송 / 사진 = MBC 뉴스 화면 캡처

[보도자료 및 제보=sstvpress@naver.com

Copyright ⓒ SSTV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