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 웰빙지수 한국 75위, 국민 40% “고통받는 중”… 이라크보다 낮은 순위
세계 웰빙지수 한국 75위, 국민 40% “고통받는 중”… 이라크보다 낮은 순위
  • 승인 2014.09.17 11:4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세계 웰빙지수 한국 75위

[SSTV l 이현지 기자] 한국이 세계 웰빙지수 75위로 조사됐다.

미국 여론조사 기관 갤럽이 보건컨설팅업체 헬스웨이스와 공동으로 조사한 2013 세계 웰빙(삶의 질) 지수 순위에 따르면 한국은 75위에 그쳤다. 이번 조사는 지난해 135개국에서 15세 이상 남녀 13만3000명을 대상으로 전화·면접 조사 방식으로 집계했다.

조사는 인생 목표, 사회관계, 경제 상황, 공동체의 안전·자부심, 건강 등 5개 항목으로 시행됐다. 우리 국민은 14%가 3개 항목 이상에서 삶의 질 만족도가 강하고 지속적인 상태를 뜻하는 '번영 중'이라고 답했다.

세계 웰빙지수에서 한국은 75위에 머물렀다. 이는 대만(18%·55위), 일본(15%·64위)은 물론 말레이시아(24%·36위), 필리핀(24%·40위), 태국(22%·44위), 인도(15%·71위), 이라크(15%·73위)보다도 낮은 순위다.

갤럽과 헬스웨이스는 국력, 실질적인 국민 건강상태와 별도로 국민 스스로 느끼는 주관적인 삶의 질 체감 지수를 알아보고자 조사 참가자에게 항목마다 '번영 중', '고전 중', '고통받는 중' 가운데 하나를 택하도록 했다.

이 결과 우리 국민 대다수는 삶의 목표 실현에서 고전 중(46%) 또는 고통 받는 중(40%)이라고 답했다. 응답자의 14%만 목표 실현이 만족스럽다고 답했다.

사회관계 또한 고전 중(47%)이라는 답변이 긍정적 답변(22%)의 두 배를 넘었고, 공동체 안전·자부심과 건강 항목에서는 고전 중이라는 응답이 각각 63%, 65%로 과반에 이르렀다.

5개 항목 중 우리 국민이 가장 만족한 부문은 경제 상황으로, 응답자의 37%가 번영하고 있다고 택했다.

반면 파나마 국민은 3개 항목 이상 만족스럽다는 답변을 택해 긍정답변 비율 61%로 전체 1위에 올랐다. 파나마 국민은 삶의 목표(66%), 사회관계(68%), 공동체 안전·자부심(58%), 건강(63%) 등 경제 상황을 제외한 4개 항목에서 모두 만족 비율 1위를 달렸다.

파나마에 이어 코스타리카(44%), 덴마크(40%), 오스트리아·브라질(39%), 우루과이·엘살바도르(37%), 스웨덴(36%), 과테말라·캐나다(34%) 순으로 삶의 질 만족도가 높았다.
세계 웰빙지수사진 = 뉴시스

[보도자료 및 제보=sstvpress@naver.com 
Copyright ⓒ SSTV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