가수 이용, 모교 휘문고 야구부에 장학금 300만원 쾌척
가수 이용, 모교 휘문고 야구부에 장학금 300만원 쾌척
  • 승인 2014.09.15 15:5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가수 이용 모교 휘문고에 장학금 쾌척

[SSTV l 이제나 인턴기자] 가수 이용이 자신의 모교인 휘문고 야구선수들에게 장학금 300만원을 쾌척했다.

이용은 14일 포항야구장에서 열린 제42회 봉황대기 전국고교야구대회 휘문고 대 유신고의 결승 현장을 찾아 관중석에서 목이 터져라 응원했다.

또 결정적인 경기 순간마다 노래를 부르며 동문들의 ‘떼창’을 유도, 후배들에게 용기를 불어넣었다. ‘종로에는 사과나무를 심어보자’로 시작하는 이용의 히트곡 ‘서울’은 휘문고의 응원가이기도 하다.

이날 이용은 이강덕 포항시장과 함께 응원, 눈길을 끌었는데 이 시장의 아들이 휘문고 출신이다.

이용은 1994년 휘문고가 청룡기에서 우승했을 때도 당시 투수 김선우(현 LG트윈스)에게 장학금 300만원을 수여한 바 있다.

경인방송 아침 프로그램 ‘행복한 10시 이용입니다’ 진행 준비차 경기관람 후 귀경한 이용은 “(장학금은) 작은 정성이다. 정말 최고의 후배들”이라며 즐거워했다.

이용은 라디오 DJ로 매일 청취자를 만나면서 신곡 ‘눈물로 지울 거에요’로 활약 중이다.

사진 = 뉴시스

[보도자료 및 제보=sstvpress@naver.com

Copyright ⓒ SSTV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