삼성, 적십자사에 5억 상당 긴급구호품 전달
삼성, 적십자사에 5억 상당 긴급구호품 전달
  • 승인 2014.08.07 23:0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삼성은 7일 서울 양천구 대한적십자사 긴급구호종합센터에서 지진, 태풍 등 국제 재난으로 이재민이 발생할 경우 필요한 긴급구호품 5억원 어치를 대한적십자사에 전달했다.

국제긴급구호품은 5인 가족이 한 달 동안 사용할 수 있는 비누, 화장지, 치약, 수건 등 8종으로 구성된 위생용품 7000세트와 담요 1만6000장이다.

국제긴급구호품은 국내 처음으로 전 세계에서 사용이 가능하도록 국제적십자사연맹 표준에 따른 구호 물품과 영문 설명서를 구비해 국제 재난구호 맞춤형으로 제작됐다.

국제운송비를 줄이기 위해 포장박스 크기를 국내용 긴급구호품 보다 약 30% 줄이고, 담요는 개별 진공 포장하여 부피를 최소화 하고 습기로 손상되는 것을 예방했다. 대한적십자사 창고에 보관하며 국제 재난이 발생하면 신속하게 재난 현장으로 운송하여 이재민들이 사용할 수 있게 할 예정이다.

박근희 삼성사회봉사단 부회장은 "최근 해외의 대형 재난이 많아져 이번에 처음으로 해외 재난 구호에 특화된 긴급구호품을 만들게 됐다"며 "어려운 상황에 있는 해외 이재민들에게 작게나마 도움이 됐으면 좋겠다"고 말했다.

한편 이날 전달식에는 박근희 부회장, 유중근 대한적십자사 총재, 자강 샤파강 국제적십자사연맹 아태지역사무국장, 김주현 사회복지공동모금회 사무총장, 삼성 임직원과 적십자 봉사원 30여명이 참석했다.

/뉴시스

[SSTV 보도자료 및 제보=sstvpress@naver.com
Copyright ⓒ SSTV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SSTV]