로봇연기 장수원, ‘사랑과 전쟁’에서 어땠길래?
로봇연기 장수원, ‘사랑과 전쟁’에서 어땠길래?
  • 승인 2014.05.29 11:5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로봇연기 장수원, ‘사랑과 전쟁’에서 어땠길래?

[SSTV l 이현지 기자] 가수 장수원의 로봇연기가 재조명되고 있다.

장수원은 지난 28일 방송된 MBC ‘황금어장-라디오스타’(이하 라디오스타)에 출연해 지난해 혹평을 받은 KBS 2TV ‘사랑과 전쟁’ 속 로봇연기를 언급했다.

이날 장수원은 로봇연기 혹평에 대해 “당시에는 짜증도 나고 힘든 부분도 있었다”며 “시간이 지나면서 시청자들이 즐겁다니 괜찮은 것 같다”고 덤덤히 말했다. 그는 “나를 잘 아는 사람들은 연기가 평소 모습 같아서 자연스럽다고 하더라”고 주변의 반응을 전하기도 했다.

장수원은 지난해 9월 방송된 ‘로봇연기’ 혹평을 받은 KBS 2TV ‘부부클리닉 사랑과 전쟁2’(이하 사랑과 전쟁2)에서 기대 이하의 발연기를 보여줘 시청자들의 질타를 받았다.

당시 방송에서 장수원은 유정(유라 분)과 결혼한 준형(장수원 분)이 유정의 오랜 친구 수호(문준영 분)에게 질투해 결혼 생활에 갈등을 빚는 이야기가 그려졌다. 유정-준형의 결혼 생활은 수호의 도움으로 행복하게 이어가는 결말을 맞았다.

하지만 이날 장수원은 어색한 표정 연기, 고저없는 대사 톤으로 발연기 지적을 받았다. 장수원의 발연기로 극의 몰입이 방해됐다는 시청자 의견이 이어지며 ‘로봇연기’란 비판을 받아야 했다.

SSTV 이현지 기자 sstvpress@naver.com

사진=KBS 2TV ‘사랑과 전쟁2’ 화면 캡처

[SSTV 보도자료 및 제보=sstvpress@naver.com

Copyright ⓒ SSTV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SSTV]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