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트라이앵글’ 이범수의 분노조절장애 ‘왜일까?’
‘트라이앵글’ 이범수의 분노조절장애 ‘왜일까?’
  • 승인 2014.05.12 14:2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씨제스엔터테인먼트

[SSTV l 이현지 기자] ‘트라이앵글’ 속 이범수의 분노조절장애, 왜일까?

MBC 월화드라마 ‘트라이앵글’(연출 유철용, 최정규|극본 최완규)에서 이범수가 앓고 있는 ‘분노조절장애’에 관심이 쏠리고 있다. 이범수는 ‘트라이앵글’에서 정의로운 열혈 형사 장동수 역을 맡아 열연 중이다.

지난 방송에서 이범수는 고복태(김병옥 분)를 검거하는 상황에서 총기를 사용한다거나 범인 취조 후 상황이 맘대로 되지 않자 건물 로비에서 고함을 지르는 모습을 보이는 등 ‘분노조절장애’가 있음을 알렸다. 또한 극 중 프로파일러이자 정신과 의사인 오연수(황신혜 역)는 이범수에게 분노조절장애가 있음을 알리고 치료를 권했지만 받아들여지지 않았다.

드라마 방영 후 포털 사이트를 비롯한 온라인 커뮤니티에는 ‘분노조절장애’에 대한 다양한 의견이 게재됐다. ‘분노조절장애’는 심리학적용어로 ‘간헐적 폭발성 장애’로 분류되며, 폭발적 행동이 자기 의사와는 상관없이 발작적으로 일어나고 간헐적으로 반복되는 현상이다.

‘트라이앵글’ 관계자는 “분노조절장애의 가장 큰 원인은 어린 시절 트라우마가 될 수 있는 가정사나 유전이다. 극 중 장동수는 이 경우에 속한다. 불의를 참지 못하는 정의로운 열혈 형사이지만 분노를 조절하지 못하고 폭발시키는 장면에선 오히려 연민의 정을 느끼게 한다”고 밝혔다.

이어 관계자는 “또 어린 시절을 회상하거나 홀로 술잔을 기울이며 노래를 부르는 장면 등을 통해, 그 상처와 외로움의 깊이를 짐작케 했다”라며 “‘분노조절장애’는 스트레스가 심한 현대인들에게도 나타나는 현상이기도 해 드라마를 보면서 공감했던 시청자들이 이 병명에 관심을 가지고 있다”고 밝혔다.

이와 함께 이범수는 극 중에서 적시적소의 연기호흡 조절로 시청자들에게 ‘분노조절장애’에 대한 궁금증과 함께 각 등장인물이 가진 사연에 집중하게 하는 데 큰 역할을 하고 있다. 장동수의 복합적인 내면을 타오르는 눈빛과 쓸쓸한 눈빛을 오가는 섬세한 감정연기로 되살리며 호평을 얻고 있다.

한편 ‘트라이앵글’은 매주 월,화요일 오후 10시에 방송된다.

SSTV 이현지 기자 sstvpress@naver.com

[SSTV 보도자료 및 제보=sstvpress@naver.com

Copyright ⓒ SSTV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SSTV]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