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덕후의 딸’ 엄마 김정영 유치장 갇혔다! ‘좌충우돌 덕후생활’
‘덕후의 딸’ 엄마 김정영 유치장 갇혔다! ‘좌충우돌 덕후생활’
  • 승인 2024.07.10 16:2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CJ ENM 드라마 프로젝트 ‘O’PENing 2024’
사진=CJ ENM 드라마 프로젝트 ‘O’PENing 2024’

‘덕후의 딸’ 덕후 엄마 김정영의 좌충우돌 덕후 생활이 시작된다.

오는15일(월) 저녁 8시 50분 CJ ENM 드라마 프로젝트 ‘O’PENing(오프닝) 2024’의 첫 작품 ‘덕후의 딸’이 tvN에서 공개된다. ‘덕후의 딸’은 팬클럽 공금을 들고 사라진 엄마를 찾아 나서는 딸이 평생 몰랐던 엄마의 실체를 알게 되는 이야기를 그린 휴먼 코미디다.

연기파 배우 김정영이 덕후 엄마 오재금(김정영 분) 역을, 주목받는 배우 하영이 일찍 철든 딸 신서현(하영 분) 역을 맡아 기대를 모으고 있다.

‘덕후의 딸’에는 작품 제목처럼 철없는 덕후 엄마와 그런 엄마를 도저히 이해할 수 없는 딸이 등장한다. 그중 덕후 엄마 오재금은 중년에 접어들었지만 최애 스타를 향한 팬심만큼은 소녀처럼 순수하고 열정적인 모습을 보여주며 많은 엄마 시청자들의 감정 이입을 이끌 전망이다.

다만, 그 과정이 생각보다 좌충우돌 우당탕탕의 연속이라, 안방에서는 큰 웃음이 빵빵 터질 것으로 기대된다.

이런 가운데 10일 ‘덕후의 딸’ 제작진이 극 중 덕후 엄마 오재금의 상상초월 덕후 생활 현장을 공개해 눈길을 끈다. 사진 속 오재금은 최애 스타의 팬클럽 의상을 착용한 채 유치장에 갇혀 있다. 또 다른 사진에서는 정체불명의 건장한 사내와 난투극을 벌이고 있는 모습. 오재금의 앙 다문 입술을 통해, 그녀가 얼마나 진심으로 상대를 놓치지 않으려 붙잡고 있는지 느껴진다.

무엇을 상상하든 그 이상을 보여줄 덕후 엄마 오재금의 베일에 싸인 사생활이 궁금증을 자아낸다.

[뉴스인사이드 이정은 기자 news@newsinside.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