장윤정X도경완 부부싸움 현장! 도경완 “제가 장윤정 씨 아이들 도맡아(?) 키워”
장윤정X도경완 부부싸움 현장! 도경완 “제가 장윤정 씨 아이들 도맡아(?) 키워”
  • 승인 2024.07.10 11:5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티캐스트
사진=티캐스트

E채널이 론칭하는 예능 최초 자녀 성교육 과외 프로그램 ‘마법의 성’에서 안재모X김미려X에바X김병현이 자신들이 받아온 성교육에 대해 고백한다. 또 “자녀의 성교육은 어렵다”며 입을 모아 고충을 토로한다.

11일 첫 방송되는 ‘마법의 성’에서는 ‘도장부부’ 장윤정&도경완의 부부싸움(?)이 목격된다. 시작부터 바짝 긴장한 도경완을 보며 장윤정은 “편안하게 있어”라고 말했다. 하지만 도경완은 “장윤정 씨 옆에서 편안하게 앉을 수 있는 사람이 몇이나 되겠냐”라며 시선을 피했다.

아내와 오랜만에 함께 스튜디오에 나선 도경완은 “제가 경력도 짧고 그래서 많이 혼난다. 혼나는 건 좋은데 집에 가서 잘 풀어주세요”라며 애교를 보냈다. 이에 장윤정은 “남들 앞에서 (남편에게) 무안 주진 않고 톡으로 ‘아까 그 멘트는 세상 쓸데없었어’라고 보낸다”라고 고백했다.

도경완은 “제가 장윤정 씨 아이들을 도맡아 키우는 입장에서(?) 여러 교육 중 가장 어려운 게 성교육이었다”라고 속내를 밝혔다. 자신의 아이들을 전담한다는 남편의 표현에 장윤정은 “누가 보면 재혼 부부인 줄 알겠다”라며 툴툴거려 또 한 번 웃음을 유발했다.

한편, 각자의 아이들과 함께 성교육을 받으러 찾아온 안재모X김미려X에바X김병현도 자녀의 성교육에 대한 어려움을 털어놓았다.

김미려는 “’남자의 몸에서 정자가 나옵니다. 정자가 여자의 몸속으로 들어가 난자와 만납니다’ 이런 비디오로 성교육을 받았다. ‘저게 뭔데?’ 이러면서 봤다”며 이론 중심의 성교육이 다였음을 고백하며머쓱해했다. 

받아온 성교육은 달랐지만, 안재모X김미려X에바X김병현 모두 자녀에게 어떻게 성교육을 해야 할지 똑같이 고민하고 있었다.

[뉴스인사이드 이정은 기자 news@newsinside.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