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CT WISH, 韓·日 동시 활동의 좋은 예
NCT WISH, 韓·日 동시 활동의 좋은 예
  • 승인 2024.07.10 10:3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에스엠엔터테인먼트
사진=에스엠엔터테인먼트

NCT WISH(엔시티 위시, 에스엠엔터테인먼트 소속)가 한국과 일본을 오가는 동시 활동의 좋은 선례를 만들어가고 있다. NCT WISH는 한국과 일본을 동시에 주력 시장으로 삼아 전략적이고 공격적인 활동을 펼치고 있으며, 이는 멤버들의 활동과 양국에서 거두고 있는 성과로 증명되고 있다.

‘To The World’ NCT 답게 한국&일본 균형 있는 전방위적 행보

2월 21일 도쿄돔에서 데뷔한 NCT WISH는 일본의 상징적인 무대이자 K팝을 대표하는 공연 브랜드 ‘SMTOWN LIVE’(에스엠타운 라이브)에서 데뷔를 알린 점에서 시작부터 이들의 차별화된 활동 방향성을 보여줬다.

특히, NCT WISH는 데뷔 싱글 ‘WISH’와 두 번째 싱글 ‘Songbird’(송버드) 각각 한국어, 일본어 버전의 음원 및 음반을 발표, 하나의 노래를 각 나라의 언어로 현지화 하여 팬들이 보다 쉽게 즐길 수 있도록 만들었으며, 뮤직비디오 구성, 앨범 디자인 측면에서도 차별화를 두어 같은 활동일지라도 새로움을 선사하며 호응을 얻고 있다.

활동 무대 역시 한국과 일본을 오가는 전방위적 행보로, 양국의 주요 음악방송과 다수의 방송 및 콘텐츠에 얼굴을 비추며 현지 팬들의 눈도장을 제대로 찍고 있다. 

4개월 만에 2배 성장! 한국&일본 ‘2024년 최고의 신인’으로 우뚝

NCT WISH는 데뷔 싱글 ‘WISH’로 발매와 동시에 한터차트, 써클차트 등 한국 음반 차트 1위 및 일본 오리콘 데일리 앨범 차트 1위로 직행한 것은 물론, 한국 활동 8일 만에 음악방송 1위, 데뷔 50일 만에 신인상 수상 등 눈에 띄는 성과를 거두며 성공적인 데뷔를 알렸다.

데뷔 후 양국을 오가는 광폭 행보는 NCT WISH의 괄목할 성장으로 이어졌다. 7월 1일 발표한 두 번째 싱글 ‘Songbird’는 한국, 일본 선주문량이 63만 장을 돌파함은 물론, 한국어 버전 초동만 53만 장을 돌파하며 전작 대비 2배 가까이 상승한 수치를 달성하는 기쁨을 누렸다.

차곡차곡 성장을 이뤄가고 있는 NCT WISH는 두 번째 싱글 ‘Songbird’로 한국에서 활동을 이어가며, 활동 영역을 확장해 7월 19일 마카오에서 열리는 중국 텐센트 뮤직 엔터테인먼트 어워드(TMEA)에 참석해 현지 팬들과 첫 인사를 나누고, 22일에는 일본 후지TV의 페스티벌 ‘메자마시 라이브’에 출연하는 등 종횡무진 활약을 이어가는 만큼, 앞으로 NCT WISH가 보여줄 눈부신 성장에 기대가 모아진다.

NCT WISH는 오늘(10일) MBC M ‘쇼! 챔피언’, 11일 Mnet ‘엠카운트다운’, 12일 KBS2 ‘뮤직뱅크’, 13일 MBC ‘쇼! 음악중심’, 14일 SBS ‘인기가요’ 등 각종 음악 프로그램에 출연한다.

[뉴스인사이드 이정은 기자 news@newsinside.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