케이윌,'먹방→토크' 다 되는 욕망의 아이콘
케이윌,'먹방→토크' 다 되는 욕망의 아이콘
  • 승인 2024.06.25 14:5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성시경의 먹을텐데' 출격
사진=유튜브 '성시경의 먹을텐데' 영상 캡처
사진=유튜브 '성시경의 먹을텐데' 영상 캡처

보컬리스트 케이윌(K.will)이 성시경과 유쾌한 만남을 가졌다. 케이윌은 지난 24일 성시경 유튜브 채널에 공개된 '성시경의 먹을텐데'에 게스트로 출연했다. 

이날 경기도 하남시에 있는 케이윌 추천 맛집 숯불닭갈비 가게를 찾은 두 사람은 식사를 하며 다채로운 이야기를 나눴다. 

최근 뮤지컬 '그레이트 코멧'을 성황리에 마무리한 케이윌에게 성시경이 "뮤지컬을 할 수 있다는 것도 대단한 일이지만 그걸 해낸 게 나는 대단한 일이라고 생각한다"고 말하자, 케이윌은 "되게 하고 싶었었다. 음악, 편곡, 연기, 춤, 동선 그중 하나만으로도 감동을 줄 수 있는데 그걸 다하니까"라고 뮤지컬에 대한 애정을 드러냈다. 

이어 보컬리스트들이 줄어드는 느낌이 있다는 성시경의 말에 케이윌은 "나도 오디션 프로그램에서 심사를 해보고 하는데, 아닌 거 같으면서 유행을 엄청 타서 다 노래를 똑같이 하는 거 같은 게 되게 사실은 좀 아쉽다"라고 소신을 밝혔다. 

지난 20일 발매된 케이윌의 신보 '올 더 웨이(All The Way)' 피지컬 앨범을 살펴본 성시경은 가수 윤상, 뮤지, 헤이즈, 선우정아 등 화려한 프로듀서 라인업에 감탄하며 타이틀곡 '내게 어울릴 이별 노래가 없어 (Prod. 윤상)'에 대해 물었다.

케이윌은 "곡은 (윤)상이 형이랑 같이 썼고, 가사는 (김)이나 누나한테 맡겼다. 마이너한 곡들을 안 좋아하는데 윤상 마이너는 나한테 어울린다는 걸 알아서 그러면 '이렇게 한번 해보자' 하다가 내 노래 중 유명한 마이너 곡이 '이러지마 제발'이다. 이 노래가 유명한 건 뮤직비디오 때문이다. 이 뮤직비디오의 속편을 찍었다. 10년 만에 서인국, 안재현이 다시 나온다"라고 설명했다. 

케이윌은 이번 앨범에 대해 "나는 뭔가 이렇게 결정하는 거 잘 못하는데 '마이너 곡을 해보자' 하면서 '그러면 뮤직비디오를 이렇게 가보면 어떨까?' 이런 것들을 하나하나가 내가 결정했다는 게 나한테는 되게 의미가 있는 앨범이다"라고 전했다.

6년 만에 일곱 번째 미니 앨범 '올 더 웨이'로 돌아온 케이윌의 타이틀곡 '내게 어울릴 이별 노래가 없어'는 윤상 특유의 서정적인 사운드에 작사가 김이나의 이별 감성, 담백하게 표현된 케이윌의 음색이 조화롭게 어우러진 곡으로 호평이 이어지고 있다.

[뉴스인사이드 이정은 기자 news@newsinside.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