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철 하차, 전국환 “고생했지만 촬영도 연기도 재미있었다”
연철 하차, 전국환 “고생했지만 촬영도 연기도 재미있었다”
  • 승인 2014.03.13 19:5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MBC ‘기황후’ 캡처

[SSTV l 이현지 기자] 연철 하차

‘기황후’ 연철 하차에 관해 연철 역의 전국환이 하차 소감을 전했다.

MBC 월화드라마 ‘기황후’(연출 한희 이성준 l 극본 장영철 정경순) 지난 11일 방송에서는 길고 긴 권력싸움을 끝내기 위한 연철(전국환 분)과 황제 타환(지창욱 분)의 대결이 그려진 가운데 연철이 죽음을 맞으며 하차했다.

연철은 위압감 넘치는 모습으로 타환과 황태후(김서 분형), 백안(김영호 분)에게 승냥(하지원 분)을 멀리하라는 말을 남기고 처형을 당한 후, 차마 감지 못한 눈에서 눈물을 흘리며 마지막까지 강렬한 인상을 남겼다.

‘기황후’에서 연철이 최후를 맞은 가운데 전국환은 지난 9일 일산 MBC 드림센터 세트에서 마지막 촬영을 가졌다. 촬영 후 현장에서는 전국환을 위한 ‘연철 선생님, 고생하셨습니다’라고 새겨진 케이크를 준비해 축하하는 마음을 전했다. 그동안 멋진 연기로 극을 이끌어준 전국환에 감사 인사와 박수갈채가 이어졌다고.

연철이 최후를 맞으며 ‘기황후’에서 하차한 전국환은 “모두에게 정말 고맙다. ‘기황후’ 촬영하면서 고생도 했지만 연철을 연기하며 촬영도 연기도 참 재밌었다”며 “많은 관심 가져주셔서 감사드리고 ‘기황후’ 마지막까지 지켜봐 달라”는 짧은 소감을 전했다.

‘기황후’에서 전국환은 원나라 최대 권신으로 황제보다도 강한 무소불위의 권력을 휘두르는 극악무도한 연철을 완벽하게 소화했다. 연철은 다른 인물과 끊임없이 대립관계를 이어가면서 긴장의 끈을 놓을 수 없는 상황들을 조성해 극의 몰입도를 높였다.

드라마 관계자는 “전국환 선생님이었기에 ‘연철’이라는 캐릭터가 탄생할 수 있었던 것 같다”며 “이제 ‘연철’의 눈빛과 표정을 볼 수 없어 아쉽지만, ‘기황후’에서 멋진 연기로 드라마를 이끌어주신 선생님께 감사드린다”며 아쉬운 마음을 전했다.

연철 하차 소감을 접한 네티즌들은 “연철 하차, 전국환 정말 멋진 연기였다” “연철 하차, 마지막까지 강렬한 연기 대단해” “연철 하차, 소감 보니 아쉽네” “연철 하차, 전국환 다음 작품도 기다려진다” 등 다양한 반응을 보였다.

한편, ‘기황후’는 매주 월, 화요일 오후 10시 방송된다.

[보도자료 및 제보=sstvpress@naver.com

Copyright ⓒ SSTV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