새 학기 보이스피싱 급증, 자녀 목소리 흉내내며… “대처 방법은?”
새 학기 보이스피싱 급증, 자녀 목소리 흉내내며… “대처 방법은?”
  • 승인 2014.03.12 20:1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SSTV

[SSTV l 온라인 뉴스팀] 새 학기를 맞아 보이스피싱이 발생하고 있어 주의가 요구된다.

강원지방경찰청은 12일 새 학기가 시작된 지난 1일부터 11일까지 도내 경찰 상황실에는 자녀를 납치해 몸값을 요구하는 내용의 보이스피싱 사기 신고가 모두 74건 접수됐다고 밝혔다.

경찰에 따르면 새 학기 맞이 보이스피싱범들은 학부모에게 전화를 걸어 “아들을 납치했으니 돈을 보내지 않으면 가만두지 않겠다”며 다른 사람이 아들인 것처럼 울면서 “엄마 이 사람들이 나를 막 때려”라는 말을 하는 등 학부모를 협박한 후 돈을 뜯어내는 수법이다.

새 학기 보이스피싱 사기는 지난해 강원도내에서 90건이 발생해 11억 7,000만 원의 피해를 유발했다. 이는 2012년에 비해 2건, 피해액은 1억 2,000만 원 증가한 것이다.

경찰은 새 학기 보이스피싱이 급증함에 따라 무작정 돈을 보내기 전에 침착하게 자녀의 안전을 먼저 확인하라고 당부했다. 만약 돈을 송금했을 경우 현금 지급 정지를 위해 신속히 금융기관과 경찰에 신고해야 한다.

[보도자료 및 제보=sstvpress@naver.com

Copyright ⓒ SSTV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