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편스토랑’ 장민호 보고 깜놀?... MZ 사로잡은 실물 '코미남'
‘편스토랑’ 장민호 보고 깜놀?... MZ 사로잡은 실물 '코미남'
  • 승인 2024.06.21 14:3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신상출시 편스토랑’ 장민호가 코미남에 등극한다. 오늘 저녁에 방송되는 KBS 2TV ‘신상출시 편스토랑’(이하 ‘편스토랑’)에서는 트로트의 신사에서 주방의 신사로 거듭난 장민호가 MZ들의 핫플레이스 성수동을 찾는다. 

장민호의 실물 미모를 접한 MZ 세대들이 모두 깜짝 놀라며 감탄한 것으로 알려진 가운데 MZ들의 폭발적인 반응에 장민호가 어떤 반응을 보였을지, 장민호가 성수동으로 출격한 이유는 무엇인지 본방송에 대한 궁금증을 더한다.

사진제공 = KBS 2TV ‘신상출시 편스토랑’

이날 공개되는 VCR 속 장민호는 ‘편스토랑’과 G편의점이 함께 연 팝업스토어의 일일매니저로 변신했다. 장소가 성수동인 만큼 팝업스토어에는 MZ세대 손님들이 주를 이뤘다. 

장민호가 있는 줄 몰랐던 MZ세대 손님들은, 갑작스러운 장민호와의 만남에 줄줄이 감탄하며 깜짝 놀랐다고. 급기야 도망가는 손님까지 나타나 웃음을 줬다. 

특히 눈길을 끈 것은 장민호의 실물을 접한 MZ세대 손님들의 뜨거운 반응이었다. 여기저기서 “얼굴이 왜 이렇게 작아요?”, “실물이 정말 잘생기셨다” 등 감탄이 쏟아진 것. 그중에서도 장민호의 베일 듯 날카롭고 높은 코가 MZ세대 손님들의 시선을 강탈했다. 

잘생긴 코에 대한 이야기가 많자 장민호는 “자연산이다”라며 뿌듯한 자부심을 드러내 현장을 웃음바다로 만들었다.

그런가 하면 MZ세대 손님들이 너 나 할 것 없이 “엄마가 정말 팬”이라고 해 장민호를 웃음 짓게 했다. 장민호는 현장을 찾은 MZ세대 손님들은 물론 어머니 팬과의 통화로 손님들에게 감동을 선물했다. 

 ‘편스토랑’ 식구들 모두 “역시 어머니들의 대통령!”이라며 장민호의 인기를 실감했다는 후문이다.

[뉴스인사이드 이정은 기자 news@newsinside.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