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천시, 섬 주민 돌봄 공백 없도록 출장비 추가 지원
인천시, 섬 주민 돌봄 공백 없도록 출장비 추가 지원
  • 승인 2024.06.21 08:4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강화·옹진 및 영종·용유도 등 30개 유인섬까지 사회서비스 지원 강화

인천광역시는 강화·옹진 등 도서벽지 주민들도 지역에 관계없이 돌봄서비스를 이용할 수 있도록 이달부터 취약지 지원사업을 추진한다고 21일 밝혔다.

시는 지역사회투자서비스, 일상돌봄 서비스, 가사간병 방문서비스 등의 사회서비스를 제공하고 있음에도 거주지 근처에 서비스 제공기관이 없거나, 원거리·인력 부족 등의 이유로 서비스 제공을 기피하는 등 서비스를 이용하기 어려운 지역을 ‘취약지’ 지정해, 취약지 방문 등에 필요한 출장비 등을 지원한다. 

취약지역은 인천 도서지역으로 강화군, 옹진군, 중구 30개 유인도로, 강화읍(강화도), 길상면(황산도, 동검도), 삼산면(석모도), 교동면(교동도) 등 5개 연륙섬은 제외된다.

[사진=인천시]
[사진=인천시]

그동안 강화, 옹진, 영종·용유 도서지역 주민들에게 서비스를 제공하기 위해서는 도선 운행시간 및 이동시간이 왕복 4시간 이상 소요되고, 도선료·톨비 등 부대 비용이 발생하면서 시간대비 수익의 적어 서비스 제공과 이용이 원활하지 않았다.

이에, 시는 원거리 취약지역에서도 사회서비스를 이용할 수 있도록 서비스 비용 이외에도 교통·숙박비 등 부대비용을 추가 지원해 서비스를 균형 있게 공급할 예정이다. 서비스 제공기관은 취약지 주민들에게 서비스 제공 후 인천사회서비스원에 부가비용을 청구하면 된다.

해당 도서지역 주민은 거주지 읍·면·동 행정복지센터 또는 인천사회서비스원에 돌봄 서비스를 신청하고, 본인부담금(소득수준에 따른 차등지원)을 지불하면 방문형 재가돌봄, 가사서비스 등의 사회서비스 혜택을 받을 수 있다.

자세한 내용은 인천사회서비스원 및 보건복지부와 읍·면·동 행정복지센터등을 통해 안내받을 수 있다.

신남식 시 보건복지국장은 “인천시는 돌봄이 필요한 시민이면 누구나 사는 곳에 관계없이, 원하는 시기에 돌봄 서비스를 받을 수 있도록 한층 더 강화된 돌봄체계를 구축해 가겠다”고 말했다.

[뉴스인사이드 윤선진 기자 news@newsinside.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