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제강점기 오사카 방적 공장 배경... '조선인 여공의 노래' 8월 개봉
일제강점기 오사카 방적 공장 배경... '조선인 여공의 노래' 8월 개봉
  • 승인 2024.06.20 15:3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일제강점기, 가족을 먹여 살리기 위해 일본의 방적 공장에서 일했던 조선인 여공들의 삶과 노래를 담은 다큐멘터리 영화 <조선인 여공의 노래>가 오는 8월 극장 개봉을 확정 짓고 티저 포스터를 공개했다.

[사진=시네마달]
[사진=시네마달]

20세기 초, 일제의 강제 침략으로 조선의 경제는 무너졌고, 10대 조선 소녀들은 가족의 생계를 위해 일본으로 돈을 벌러 떠났다. 전 세계의 면 산업을 주름잡던 일본 오사카의 방적 공장에서 일하게 된 조선의 여공들은 일본인 여공들에 비해 열악한 대우와 환경에 노출되어 있었다.

하지만 그들은 쉽게 좌절하거나 포기하지 않았다. 먹을 것이 없으면 일본인들이 ‘호루몬’이라 부르며 쓰레기로 버렸던 육류의 내장을 구워 먹었고, 글을 몰라 서러운 일을 당하면 스스로 야학을 열어 한글 공부를 했으며, 노동의 고단함은 ‘조선인 여공의 노래’를 부르며 이겨냈다.

이렇듯 <조선인 여공의 노래>는 우리가 잘 알지 못했던 재일코리안 1세대 여성들의 강인한 삶의 노래를 들려준다.

다큐멘터리 <조선인 여공의 노래>는 2024년 봄, 제25회 전주국제영화제에서 첫선을 보이며 우리가 그간 주목하지 않았던 이들의 이야기에 집중하고, 그들의 삶의 의미를 재정의하는 깊이 있는 작품으로 인정받았다.

전주국제영화제 문석 프로그래머는 “결국 조선인 여공들의 삶은 피해의 역사만이 아니라 당당한 역사이기도 했다”라고 전하며 관객들에게 잘 알지 못했던 강인한 여성들의 삶을 들려주는 작품의 메시지를 높이 평가했다.

또한, 디아스포라 영화제 상영 당시 한창욱 프로그래머는 “그들은 온갖 핍박을 받으면서도 자신의 권리를 위해 싸우던, 아니, 제 권리뿐만 아니라 타인의 권리까지 염려하던 목소리를 함께 낸다.

바람에 의기양양하게 흔들리는 빨간 댕기가 그 목소리를 말없이 드러낸다”라고 전하며 조선인 여공들의 목소리를 담은 작품을 높이 평가했다.

영화를 연출한 이원식 감독은 “이 작품은 일제강점기 이민 1세대 여성 노동자들의 삶과 투쟁에 관한 이야기이며, 동시에 지금 이 시대 우리 세계의 이야기이기도 하다. 왜냐하면, 지금도 전 세계에는 침략과 전쟁, 그리고 그로 인한 분쟁과 가난으로 인해 많은 사람이 고향을 떠나 낯선 땅에서 살아가기 때문이다”라고 기획 의도를 밝히며 영화 속 조선인 여공 22명의 증언을 통해 오늘날 우리 시대의 이민자들을 돌아볼 것을 권유했다.

개봉 고지와 더불어 공개된 <조선인 여공의 노래> 티저 포스터는 먼 곳을 바라보며 가슴을 펴고 당당하게 서 있는 여공들의 뒷모습을 담고 있다. 여공들의 등에는 붉은 댕기가 바람에 휘날리며 그들의 강인함을 한층 돋보이게 한다.

조선인 다운 치마저고리 차림에 방적 공장 노동자로서의 정체성이 드러나는 앞치마를 두른 그들은 두 발로 번듯이 선 채로 서로의 곁을 지키고 있어, 쉽지 않은 상황에서도 함께 힘을 모아 어려움을 극복해 온 연대의 힘을 엿볼 수 있다.

또, 포스터의 중앙부에 위치한 “오사카의 방적 공장에 우리가 있었다”라는 카피 문구는, 낯선 땅에서 경시되었을지언정 굳건히 자리를 지킨 조선인 여공들의 외침을 전하는 듯하다.

이처럼, 일제강점기 오사카의 방적 공장에서 일했던 조선 소녀들의 삶을 담은 다큐멘터리 영화 <조선인 여공의 노래>는 다가오는 8월 전국 극장에서 개봉하며 우리가 몰랐던 강인한 여성들의 삶과 노래를 들려줄 예정이다.

[뉴스인사이드 이정은 기자 news@newsinside.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