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선재 업고 튀어' 이승협이 화보 장인으로 돌아왔다.
‘선재 업고 튀어' 이승협이 화보 장인으로 돌아왔다.
  • 승인 2024.06.20 10:5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tvN ‘선재 업고 튀어’에서 백인혁 역으로 없어서는 안 될 감초 역할을 톡톡히 해낸 이승협이 앳스타일 매거진 7월호 화보 촬영을 진행했다. 카메라 앞에 선 이승협은 과감한 의상과 함께 남자다운 분위기를 완성, 프로페셔널한 면모를 보여줬다.

[사진=앳스타일]
[사진=앳스타일]

‘선업튀’의 인기를 실감하냐는 말에 이승협은 “작품이나 연기로 큰 사랑을 받은 게 처음이다”라며 “전에도 그랬다면 ‘잘 되어야 할 텐데’ 했을 텐데, 오히려 처음 겪어보니 마냥 신기하더라”고 소감을 전했다.

극 중 코믹한 신을 자주 선보였던 만큼 긴장과 부담은 없었을까. 이승협은 “삭발 가발 착용도 감행해야 하는 수준의 코미디를 찍어 본 적이 없어서 걱정했다”며 “그래도 막상 해보니 재밌었고, 상상하는 장면이라 더 오버해도 된다는 말에 신나서 촬영했다”고 당시를 떠올렸다.

엔플라잉으로 데뷔 10년 차를 맞이한 이승협은 “멤버들과 더 좋은 음악을 오래 하는 밴드가 되고 싶다. 여든한 살이 될 때까지 함께 하는 게 목표다”라는 말로 멤버들과의 돈독한 사이를 자랑했다.

[뉴스인사이드 이정은 기자 news@newsinside.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