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의 선물-14일’ 이연경, 이보영에게 “가장 소중한 것 잃는다” 섬뜩
‘신의 선물-14일’ 이연경, 이보영에게 “가장 소중한 것 잃는다” 섬뜩
  • 승인 2014.03.04 19:5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SBS '신의 선물-14일' 화면 캡처

[SSTV l 이현지 기자] ‘신의 선물-14일’ 이연경이 기묘한 예언가로 특별출연했다.

SBS 새 월화드라마 ‘신의 선물-14일’(연출 이동훈 l 극본 최란) 지난 3일 방송에서는 평범한 삶을 살아가고 있던 이보영(김수현 역)의 가정에 김유빈(한샛별 역)이 납치되면서 불행의 서막을 알렸다.

극중 시사프로그램 작가로 일하고 있는 이보영은 없어진 딸 김유빈을 찾아 나섰다 샛별과 함께 우연히 한 카페에 들러 불길한 소리를 듣게 됐다. 카페를 떠나려던 이보영을 향해 이연경은 “조만간 세상에서 가장 소중한 것을 잃게 될 것이다”라며 “둘 중 하나가 사라져야 하는 운명이다. 그러니 차라리 맞서 싸워라”고 알 수 없는 말을 했다. 그러면서 “물을 조심하라”고 경고해 극중 이보영을 섬뜩하게 만들었다.

이연경이 등장하고 얼마 후 이보영은 자신이 만드는 생방송 프로그램 도중 자신의 딸을 납치했다는 납치범과 함께 김유빈이 애타게 엄마를 찾는 목소리가 전파를 타며 긴장감을 높였다.

이연경의 소속사 바를정엔터테인먼트의 임정배 대표는 “‘신의 선물’ 첫 회에 카메오로 잠깐 출연한 것일 뿐인데 많은 관심 보내주시어 감사하다. 신비하면서도 사연이 있음 직한 역할이었던 만큼 본인 역시 재미있게 촬영을 마쳤다. 앞으로도 드라마 ‘신의 선물’과 배우 이연경 씨에게 많은 성원 부탁드린다”고 당부했다.

한편 ‘신의 선물-14일’은 4일 오후 10시 2회가 방송된다.

[보도자료 및 제보=sstvpress@naver.com

Copyright ⓒ SSTV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