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캔들’ 한채영, 옥상에서 떨어진 채 발견 ‘충격 엔딩’
‘스캔들’ 한채영, 옥상에서 떨어진 채 발견 ‘충격 엔딩’
  • 승인 2024.06.18 08:4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KBS 2TV 새 일일드라마 ‘스캔들’ 방송 캡처
사진=KBS 2TV 새 일일드라마 ‘스캔들’ 방송 캡처

‘스캔들’이 첫 방송부터 한채영을 둘러싼 미스터리한 파격 전개로 안방극장을 사로잡았다.

어제(17일) 방송된 KBS 2TV 일일드라마 ‘스캔들’ 1회에서는 ‘포커페이스’ 종방연이 한창 진행되는 도중 제작사 대표 문정인(한채영 분)이 옥상에서 떨어진 채 발견돼 보는 이들에게 충격을 안겼다.

이날 방송은 성공적으로 마친 드라마 ‘포커페이스’ 종방연 현장에서 문정인과 백설아(한보름 분)의 강렬한 대치로 포문을 열었다. 정인은 자신을 싸늘하게 바라보는 설아에게 다가가 “흰색 드레스라, 지저분하게 짝이 없는 주제에 순결해 보이고 싶었나 보지”라며 독설을 퍼부었다.

하지만 설아는 정인이 자신의 아버지를 죽이는 모습을 봤다며 협박했지만, 정인은 설아를 향해 가소롭다는 듯 “증거 있어?”라고 물어보며 보는 이들의 분노를 샀다. 곧이어 정인은 살해 협박 편지를 받게 됐고, 황당한 기색을 내비치며 편지를 보낸 이가 설아일 것이라고 의심했다.

한편 과거 설아와 연인 사이였던 정우진(최웅 분)은 그녀와의 추억을 회상했다. 정인의 딸 민주련(김규선 분)은 혼자 있는 우진에게 다가와 자신의 엄마와 무슨 관계인지 물어보며 눈물을 보이는 등 우진을 사이에 두고 정인과 설아, 주련의 사각 관계를 예고해 흥미를 자극했다.

그런가 하면 정인과 그녀의 남편 민태창(이병준 분)이 싸우고 있는 모습을 본 우진은 정인을 자리에서 대피시켰다. 이후 정인은 우진을 향해 "내가 제작사 대표가 아니었다면 정우진 네가 날 사랑해 줬을까?"라며 그에 대한 집착을 드러냈다. 이를 들은 우진은 정인의 손을 꼭 잡았고 둘의 관계에 대한 궁금증을 증폭시켰다.

방송 말미, 정인은 '포커페이스' 종방연 중 홀로 옥상으로 올라가 "내가 여왕"이라며 숨겨왔던 욕망을 표출, 그런 그녀가 옥상에서 떨어져 발견되는 추락 엔딩이 손에 땀을 쥐게 만들었다.

이렇듯 1회부터 예측 불가능한 전개와 탄탄한 연출은 시청자들의 도파민을 자극했다. 2년 만에 안방극장으로 돌아온 한채영의 독보적인 존재감 또한 시선을 집중시켰다. 그녀를 둘러싼 위태로운 관계성이 극의 몰입감을 더하며 정인의 죽음 속 감춰진 비밀이 무엇인지 호기심을 불러일으켰다.

KBS 2TV 일일드라마 ‘스캔들’ 1회는 시청률 7.2%를 기록하며 산뜻한 출발을 알렸다.

KBS 2TV 일일드라마 ‘스캔들’ 2회는 18일(오늘) 저녁 7시 50분 방송된다.

[뉴스인사이드 이정은 기자 news@newsinside.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