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만신’ 박찬경 감독 “무속 문화, 양지로 끌어내는데 도움이 되고 싶다”
‘만신’ 박찬경 감독 “무속 문화, 양지로 끌어내는데 도움이 되고 싶다”
  • 승인 2014.02.18 17:2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박찬경 감독 ⓒ SSTV

[SSTV l 임형익 기자] 영화 ‘만신’을 연출한 박찬경 감독이 전하고자 하는 메시지에 대해 설명했다.

박찬경 감독이 18일 서울 왕십리CGV에서 열린 영화 ‘만신’(감독 박찬경) 언론시사회에서 무속 문화가 처한 상황에 대해 안타까운 심경을 드러냈다.

이날 ‘만신’ 언론시사회서 박찬경 감독은 “무속도 전통문화로 많은 이들이 받아들이고 있지만 아직도 이 땅에서 가장 오래된 종교문화로서 걸맞은 대우를 받지 못하는 것 같다”라고 말문을 열었다.

이어 그는 “영화나 드라마에서 미신적이고 신비한 것에 지나치게 초점을 맞추고 있는 것 같다”며 “이 영화를 통해 무속을 양지의 문화로 끌어내고 싶다”고 설명했다.

끝으로 박찬경 감독은 “과거 무당은 한국의 원조예술가이며 굿은 종합예술로 공동체에서 역할을 수행했다”라며 “‘만신’은 무속인에게 바치는 헌사로도 이야기될 수 있다”고 덧붙였다.

‘만신’은 만신 김금화의 자서전 ‘비단꽃 넘세’를 바탕으로 신기를 타고난 아이(김새론 분)에서 신내림을 받은 17세의 소녀(류현경 분) 그리고 모진 세월을 거쳐 최고의 만신이 된 여인(문소리 분)까지 김금화의 삶은 통해 본 한국 현대사와 치유의 이야기를 담은 판타지 다큐 드라마다. 박찬욱 감독의 동생이자 아티스트로 잘 알려진 박찬경 감독이 연출을 맡았다.

한편 김금화 문소리 류현경 김새론 등이 출연하는 영화 ‘만신’은 오는 3월6일 개봉을 앞두고 있다.

[보도자료 및 제보=sstvpress@naver.com

Copyright ⓒ SSTV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