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면 돌파’ 고준희! 루머에 대처하는 솔직하고 의연한 자세
‘정면 돌파’ 고준희! 루머에 대처하는 솔직하고 의연한 자세
  • 승인 2024.06.12 13:5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스튜디오 수제 ‘아침 먹고 가2’
사진=스튜디오 수제 ‘아침 먹고 가2’

배우 고준희가 가감 없는 솔직 담백함으로 유튜브 예능 ‘아침먹고 가2’를 꽉 채우며 매력 집합체임을 인증했다.

지난 11일 공개된 유튜브 스튜디오 수제 채널의 예능 프로그램 ‘아침먹고 가2’ 16회에서는 고준희가 자신의 집을 전격 방문해 잠을 깨운 MC 장성규와 함께 아침 식사를 하며 대화를 나누는 과정이 그려져 눈길을 끌었다.

먼저 고준희는 비눗방울을 뿌리며 나타난 장성규를 비롯한 제작진들의 갑작스러운 방문에 눈을 떴음에도 불구하고 평소와 크게 다르지 않은 자체 발광 비주얼로 감탄을 불러일으켰다.

이어 “제가 아침에 깨우니까 기분이 어떠세요?”라는 물음에 고준희는 “묘해요”라는 답과 함께 부기를 빼기 위해 귀가 빨개질 정도로 걸어둔 고무줄을 보이며 인간미를 드러내는가 하면, “지난봄에 출연했던 예능 프로그램 ‘우아한 인생’은 모두 설정인데 짤로 다 돌아다닌다"며 억울함을 귀엽게 토로해 그 자리에 있던 모두의 웃음보를 터트렸다.

또 고준희는 “현재 거주 중인 아파트를 어떻게 마련했냐?”는 질문에 “처음에는 반전세로 입주했다 운이 좋게 작품이 잘된 이후 스무 개가 넘는 광고를 찍어 자가로 마련할 수 있었다”며 자타공인 광고 퀸의 면모를 드러냈다.

더 나아가 자신을 둘러싼 루머에 대해 조심스럽게 물어보는 장성규에게 고준희는 “저에 대한 루머가 너무 많아 가지고”라는 망설임 없는 표현으로 말문을 열고는

“저는 솔직히 버닝썬 사건과 관련해 제가 왜 나오는지 모르겠다, 버닝썬이 어딘지도 모르고 가본 적도 없고 사건이 이슈화된 이후 몇 년 동안 계속해서 아니라고 했지만 그 말을 들어주는 사람은 아무도 없었다”라는 말과 함께 “사건의 주요 인물과 그 당시 같은 기획사였고 한 매거진 행사장에서 만나 사진 한 장 같이 찍었던 게 전부”라며 당시의 상황에 대해 덤덤하게 털어놓았다.

특히 고준희가 “방송 프로그램에서 해당 사건이 다뤄졌을 때 계속 작품을 촬영하고 있었기 때문에 신경을 쓸 수가 없었다”며 “그 후 소속사를 나와 스스로 변호사를 선임해 해명했으나 시기를 놓치니 인터넷 댓글 반응만으로 사실인 것처럼 비추어져 결국 계획했던 작품이나 일들이 모두 취소됐고 어머니는 이석증까지 생겼다"라며 그동안 겪었던 부당함과 고충을 토로했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영상 말미 고준희는 “저는 힘든 티도 한 번도 낸 적 없고 공부가 많이 된 시간이라 생각했다, 앞으로도 이렇게 행복하게 건강하게 일하는 게 좋다”라는 말로 소회를 마무리했다.

이처럼 고준희는 가감 없는 털털함과 넘치는 인간미, 루머를 대하는 솔직함까지 모두 선보이며 매력 집합체임을 인증했다. 이에 그가 앞으로 또 어떤 새로운 모습과 활동으로 많은 이들에게 다가갈지 끊임없이 기대를 모으고 있다.

한편, 고준희만의 명랑한 매력과 진솔함이 가득 담긴 유튜브 예능 ‘아침먹고 가2’ 16회는 스튜디오 수제 채널을 통해 만나볼 수 있다.

[뉴스인사이드 이정은 기자 news@newsinside.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