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빠는 꽃중년’ 안재욱, 9세 딸 수현 머리 싹둑! 단발령 선포 왜?
‘아빠는 꽃중년’ 안재욱, 9세 딸 수현 머리 싹둑! 단발령 선포 왜?
  • 승인 2024.06.12 13:3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채널A
사진=채널A

‘아빠는 꽃중년’의 안재욱이 딸 수현이의 과감한 ‘쇼트커트 미용’ 후, 수현이의 침울한 반응으로 인해 진땀을 뻘뻘 흘린다.

13일(목) 밤 9시 30분 방송하는 채널A ‘아빠는 꽃중년’ 8회에서는 54세 아빠 안재욱이 9세 딸 수현이와 함께 미용실을 찾는 가운데, 수현이가 아빠의 권유로 그동안 길러왔던 긴 머리카락을 싹둑 자르며 ‘쇼트커트’에 도전하는 현장이 펼쳐진다.

이날 안재욱은 딸 수현이의 하굣길을 데리러 가기 전, 9세 연하 아내 최현주에게 “수현이의 머리카락을 자르겠다”고 깜짝 선포한다. “평소 머리를 말리는 시간이 너무 오래 걸려서, 여자 연예인들의 단발 사진을 보여주며 5개월 동안 수현이를 꼬셨다”는 안재욱은 수현이가 하교하자마자 차에 태워서 미용실로 향한다.

이때 안재욱은 커트를 앞두고 심란해진 수현이의 속내를 모른 채, “마지막 긴 머리입니다!”라며 해맑게 사진을 찍어 “둘이 동상이몽이네”라는 ‘꽃대디’ 김원준의 탄식을 자아낸다.

본격적인 커트가 시작되자 수현이는 잘려 나간 머리카락을 소중히 손에 쥔 채 애처로운 표정을 짓는다. 그러더니, “이제 ((커트) 끝내면 안 돼요? 아까운 내 머리카락…”이라고 나지막이 말한다.

하지만 안재욱은 “아우, 예쁘다, 우리 딸~”이라며 연신 극찬을 쏟아내 수현이의 말문을 막는다. 결국 화면을 지켜보던 신성우는 “첫째 아들 태오도 머리를 자르면 속상해한다”며 수현이의 말못할 속내에 공감하고, 김용건은 “(수현이의 머리카락을) 다시 붙이면 안 되냐”고 이야기하는 등, 눈치 없는 아빠 안재욱의 행보에 ‘쓴소리’를 작렬한다.

우여곡절 끝, 커트가 끝나고 수현이는 다시 아빠와 차를 타고 남대문 시장으로 향한다. 이동하는 차 안에서 안재욱은 “머리는 마음에 드니?”라고 슬쩍 묻는다. 수현이는 “생각했던 것보다 안 예뻐”라며 침울해한다.

예상치 못한 딸의 반응에 안재욱은 뒤늦게 “난리 났네”라며 마른침을 삼키고, 신성우와 김원준 또한 “아이고, 아이고…”라며 곡소리를 터뜨린다. 더욱이 아빠의 지원군일 줄 알았던 도현이마저 “누나 머리 예쁘지?”라는 아빠의 말에 “누나 머리 안 예뻐!”라고 단호하게 말해 “도현아, 눈치 챙겨!”라는 ‘꽃대디’들의 반응을 자아낸다.

‘대환장 시추에이션’에 모두가 빵 터진 가운데, 안재욱은 남대문 시장에 도착해 딸의 기분을 풀어주기 위한 쇼핑에 나선다. 그러나 수현이는 아빠가 골라주는 헤어핀에 고개를 절레절레 흔들며 “노!”를 외친다.

이에 안재욱은 “안 씨 고집이 장난 아니네”라며 한숨을 쉬는데, 과연 이날의 ‘쇼트커트 후폭풍’을 안재욱이 어떻게 수습할지 관심이 쏠린다. 

[뉴스인사이드 이정은 기자 news@newsinside.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