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나는 SOLO’ 20기 정숙, 서러운 눈물 뚝뚝...왜?
‘나는 SOLO’ 20기 정숙, 서러운 눈물 뚝뚝...왜?
  • 승인 2024.05.28 13:5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ENA, SBS Plus
사진=ENA, SBS Plus

‘나는 SOLO(나는 SOLO)’ 20기를 초토화시킨 ‘핫걸’ 정숙의 예상불가 ‘오열 사태’가 발발한다. 

29일(수) 밤 10시 30분 방송하는 ENA와 SBS Plus의 리얼 데이팅 프로그램 ‘나는 SOLO’에서는 정숙과 영호의 심상치 않은 반전 기류가 공개된다. 

앞서 정숙은 “너 같은 남자는 없어”, “영호님 밖에 남자로 안 보여”라고 영호를 향한 ‘폭풍 직진’을 이어왔던 터. 하지만 ‘솔로나라’ 3일 차 밤, 정숙은 돌연 영호가 없는 자리에서 “난 (영호님) 필요 없어”라고 불만을 터뜨리는가 하면, 자신을 달래러 온 솔로남녀들에게 “진짜 오늘 끝낼 거야”, “너무 기분이 나빠”라고 하소연하면서 ‘폭주’를 시작한다. 

심지어 정숙은 “인간 자체가 별로인 것 같아”라고 영호에 대한 날 선 발언을 서슴지 않더니, “어이없고 뒤통수 맞은 기분”이라고 영호의 행동에 실망했음을 털어놓는다.

또한 정숙은 “이 사람이랑 잘 안될 수도 있겠다”라고 ‘로맨스 종결’까지 염두에 둔 듯한 말로 데프콘, 이이경, 송해나 3MC를 깜짝 놀라게 한다. 

잠시 후, 정숙은 감정에 북받쳐서인지 눈물을 뚝뚝 떨어뜨리더니 끝내 펑펑 오열한다. 늘 밝고 당찬 모습을 보여줬던 ‘핫걸’ 정숙이 왜 갑자기 급격한 심경 변화를 일으킨 것인지, 영호와의 반전 기류 전말에 초미의 관심이 쏠린다.

[뉴스인사이드 이정은 기자 news@newsinside.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