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삼식이 삼촌’ 송강호, “배우는 얼굴을 찾아주는 직업"
‘삼식이 삼촌’ 송강호, “배우는 얼굴을 찾아주는 직업"
  • 승인 2024.05.20 15:1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하퍼스 바자 코리아
사진=하퍼스 바자 코리아

패션 매거진 하퍼스 바자 코리아에서 디즈니+의 오리지널 시리즈 ‘삼식이 삼촌’의 배우 5인 송강호, 변요한, 이규형, 진기주, 서현우의 화보를 공개했다.

극 중 치밀한 협상이 이루어지는 회의실을 구현한 듯한 세트에서 촬영한 이번 화보에서 다섯 배우는 각각의 의상을 완벽히 소화하며 배우 본연의 아우라와 카리스마를 발산했다.

전쟁 이후 격동의 시기였던 1960년대, 세상을 바꾸기 위해 꿈과 야심을 품던 인물들의 이야기를 그리는 ‘삼식이 삼촌’에서 주인공 박두칠 역을 맡은 송강호는 데뷔 후 34년 만에 처음 드라마에 합류하게 된 이유에 대해

“시대를 관통한 순수한 열정들이 어떻게 충돌하고 화합하는지, 그 과정을 헤쳐나가는 인물들의 이야기가 흥미로웠다. '배우는 얼굴을 찾아주는 직업'이라 생각하는데, 관객들이 어느 순간 잊고 있던 자신의 얼굴을 발견하길 바란다"라고 말했다.

각각의 인물을 연기하며 준비한 점에 대해 묻자, 엘리트 청년 김산 역을 맡은 변요한은 "슛이 들어가기 전까지 계속 감독님을 붙잡고 질문하다 보니 나중에 감독님께서 '욕망이 이글거리는 배우'라고 말하더라. 김산을 연기할 땐 보는 사람들이 그 온도를 같이 느꼈으면 해서 뜨겁게 연기하고 싶었다."라고 답했다.

한편 정치적 목표를 위해 수단과 방법을 가리지 않는 강성민 역을 맡은 이규형은 "영화 '대부'의 알파치노 연기를 참고했다. 성당에서의 마지막 장면 속 분위기를 떠올렸다"라고 말했다.

‘삼식이 삼촌’을 통해 새롭게 연기적 변신을 하게 된 소감에 대한 질문에 김산의 연인이자 냉철한 시선을 지닌 기자 주여진 역을 맡은 진기주는 "여진은 겉은 고요한데 속에서는 계속 파도가 치는 인물이다. 말 한마디 한마디에 양가적인 감정이 담긴 인물은 처음이라 무척 큰 도전이었다."라고 밝혔다.

개혁을 꿈꾸는 군인 정한민 역을 맡은 서현우는 "한 마디로 '기세'를 지닌 인물이다. 전작의 캐릭터들과 달리, 직선적이고 불같은 성격을 보여주기 위해 감정을 쌓아가는 숙제를 받은 것 같았다." 라며 맡은 배역에 대한 애정을 드러냈다.

‘삼식이 삼촌’ 송강호, 변요한, 이규형, 진기주, 서현우 화보와 인터뷰는 하퍼스 바자 코리아 6월호와 웹사이트를 통해 확인 가능하다.

[뉴스인사이드 이정은 기자 news@newsinside.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