귀뚜라미, ‘2024년형 귀뚜라미 창문형 에어컨’ 공개
귀뚜라미, ‘2024년형 귀뚜라미 창문형 에어컨’ 공개
  • 승인 2024.05.20 11:5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냉방·제습 업그레이드...하루 최대 40리터까지 습기 제거
-.UV-C LED 살균, 자가 증발, 내부 자동 건조 등
청결 유지 시스템 탑재

귀뚜라미(대표 김학수)는 냉방 효율과 제습 기능을 강화한 ‘2024년형 귀뚜라미 창문형 에어컨’을 공개한다 20일 밝혔다.

2024년형 귀뚜라미 창문형 에어컨은 갈수록 고온다습해지는 여름철 기후 특성을 반영해 기존 제품 대비 제습 성능을 최대 75%까지 향상했다. 제습 모드 가동 시 하루 최대 40리터까지 실내 습기를 제거해 준다.

실내 온도에 따라 효율적으로 운전하는 저소음 듀얼 인버터 압축기를 적용해 에너지효율 1등급을 실현하고, 취침 모드 가동 시 도서관보다 낮은 최저 33데시벨 수준의 운전 소음으로 조용하다.

특히, 새롭게 추가된 에코 모드를 실행하면 실내 온도를 빠르게 낮춘 뒤 8시간에 걸쳐 서서히 바람 세기를 조절해 일반 모드 대비 약 60%의 에너지를 절감할 수 있다.

[사진=귀뚜라미]
[사진=귀뚜라미]

원룸, 오피스텔, 소규모 사무실 등에서 혼자서도 더욱 간편하게 자가 설치가 가능하도록 편의성이 강화됐다. 거치대 등 고정 부위에 노브(손잡이)형 나사가 적용돼 별도 공구 없이 손으로 나사를 돌려 설치할 수 있다.

2024년형 귀뚜라미 창문형 에어컨은 방 안에 홀로 있는 부모님과 자녀의 이상 유무 혹은 외부 침입 여부를 확인하고 신속히 대응할 수 있도록 모션 감지 기능을 적용했다.

제품 전면부에 장착된 모션 감지 센서가 냉방 가동 중 일정 시간 사물 움직임이 감지되지 않거나, 운전 정지 중 일정 시간 사물 움직임이 감지되면 스마트폰 앱으로 알림을 보내준다.

이외도 △ 유해 세균과 바이러스를 99%까지 살균하는 UV-C LED 모듈 △냉방 중 쌓인 응축수를 배출하는 자가 증발 시스템 △곰팡이와 세균 증식을 억제하는 자동 건조 시스템 △제품 내부와 필터 청소가 간편한 ‘이지 케어 솔루션’ 등 다양한 청결 관리 시스템을 탑재했다.

귀뚜라미보일러 관계자는 “설치와 유지관리가 편리하고 에너지효율이 높아 알뜰한 여름나기에 적합한 제품으로 추천한다.”라고 말했다. 

[뉴스인사이드 홍성민 기자 news@newsinside.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