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비밀은 없어’ 한동희, 고경표-주종혁 첫사랑으로 첫 등장 ‘시선 집중’
‘비밀은 없어’ 한동희, 고경표-주종혁 첫사랑으로 첫 등장 ‘시선 집중’
  • 승인 2024.05.17 16: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배우 한동희가 ‘비밀은 없어’ 첫 등장부터 시선을 독차지했다.

JTBC 수목드라마 ‘비밀은 없어’는 통제 불능 혓바닥 헐크가 된 아나운서 송기백(고경표 분)이 열정 충만 예능작가 온우주(강한나 분)를 만나며 겪게 되는 유치하고 발칙한 인생 반전 코믹 멜로 드라마다.

어제(16일) 방송된 6회에서 한동희는 온우주가 런칭한 연애 예능 프로그램에 ‘메기’로 투입된 ‘민초희’로 첫 등장해 시선을 사로잡았다. 해사한 미소로 모두의 관심을 끌며 나타난 민초희는 송기백과 김정헌(주종혁 분)을 비롯한 모든 남자 출연자의 과거 첫사랑이었던 터.

사진=JTBC ‘비밀은 없어’ 방송화면 캡쳐
사진=JTBC ‘비밀은 없어’ 방송화면 캡쳐

이에 출연자들 사이에는 미묘한 기류가 싹트기 시작했고, 민초희는 어색한 분위기에 긴장을 감추지 못하면서도 송기백과의 재회에 기쁜 기색을 띄웠다.

민초희는 송기백, 김정헌과 특별 삼각 데이트를 즐기는가 하면, 출연자들에게 생일 축하를 받으며 점차 방송 촬영에 적응해 나갔다. 송기백의 존재는 민초희에게 마음의 안정을 안겨줬고, 방송 말미 민초희는 송기백에게 남은 시간을 솔직하게 보내고 싶다며 시그널을 보냈다.

그러나 무덤덤하게 자신을 대하는 태도에 어두운 표정을 짓기도. 그런 가운데 한밤중 헤븐하우스를 떠나는 누군가를 바라보던 민초희에게서 이중적 면모가 내비치며 다음 이야기를 향한 호기심을 한층 고조시켰다.

드라마 ‘천원짜리 변호사’, ‘슈룹’, ‘일당백집사’, ‘법쩐’, ‘운수 오진 날’, ‘세작, 매혹된 자들’ 등 장르를 넘나들며 작품마다 단단한 존재감을 각인하고 있는 한동희. 특히, ‘일당백집사’, ‘운수 오진 날’에 이어 이번 ‘비밀은 없어’까지 자연스럽고 청초한 매력으로 남자 주인공들의 과거 첫사랑 역할을 도맡으며 차세대 ‘첫사랑의 표상’ 이력을 차곡차곡 쌓아가고 있다.

[뉴스인사이드 이정은 기자 news@newsinside.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