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7인의 부활' 엄기준, 이준 향해 겨눈 총구? ‘아슬아슬’→‘위기
'7인의 부활' 엄기준, 이준 향해 겨눈 총구? ‘아슬아슬’→‘위기
  • 승인 2024.05.17 09:1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윤태영 지하 감옥에서 포착! 엄기준의 섬뜩한 미소

‘7인의 부활’ 엄기준의 폭주가 시작됐다.

SBS 금토드라마 ‘7인의 부활’측은 17일 민도혁(이준 분)과 강기탁(윤태영 분)을 위기로 몰아넣는 매튜 리(=심준석/엄기준 분)의 모습을 포착했다. 민도혁을 짓누르기 위한 매튜 리의 공격이 어디까지 위력을 뻗칠지 위기감을 고조시킨다.

[사진=초록뱀미디어·스튜디오S]
[사진=초록뱀미디어·스튜디오S]

지난 방송에서는 민도혁에게 또 한 번 살인자 누명을 씌우려는 매튜 리의 악랄한 설계가 펼쳐졌다. 그 가운데 매튜 리 배후에 있던 ‘1조 패밀리’의 존재는 큰 충격을 안겼다. 

국가를 움직이는 각계 주요 인사들로 꾸려진 거대 조직이었던 것. 민도혁은 매튜 리가 꾸며낸 판에 속수무책으로 당했고, 결국 경찰에 체포됐다. 

그러나 이를 모두 예상하고 매튜 리가 원하는 대로 판을 깔아주기로 했던 민도혁. 한모네(이유비 분)의 공조로 백도어 프로그램이 설치된 ‘루카’ 접속에 성공하며 이어질 이야기를 더욱 궁금케 했다.

그런 가운데 공개된 사진 속 구치소에 수감된 민도혁을 찾은 매튜 리의 모습이 눈길을 끈다. 여유만만한 표정으로 내려다보는 매튜 리와 한 치의 물러섬 없이 날카롭게 응수하는 민도혁의 눈빛이 흥미롭다. 

앞서 공개된 예고편에서 “넌 반드시 죽게 돼 있어. 내가 원하는 방식으로”라며 민도혁을 향해 총을 겨누는 매튜 리의 모습이 담긴 바, 금방이라도 무슨 일이 벌어질 것 같은 일촉즉발 분위기가 위기감을 고조시킨다.

이어 매튜 리와 강기탁의 치열한 신경전도 포착됐다. 피투성이가 된 채 매튜 리의 지하 감옥에 묶여있는 강기탁. 만족스러운 얼굴로 그를 바라보는 매튜 리의 섬뜩한 미소는 등골을 서늘케 한다. 

도발하는 매튜 리를 죽일 듯 노려보는 강기탁의 모습에선 이들에게 벌어진 심상치 않은 사건을 짐작게 한다. 과연 민도혁과 강기탁이 위기를 벗어나 매튜 리에게 반격을 가할 수 있을지 궁금해진다.

오늘(17일) 방송되는 15회에서 매튜 리는 살인 누명을 쓴 민도혁이 빠져나가지 못하도록 계략에 속도를 높인다. 

민도혁 역시 매튜 리 뒤에 숨은 ‘악’의 뿌리들을 들춰내 반격의 기회를 노린다. ‘7인의 부활’ 제작진은 “매튜 리와 민도혁의 아찔한 대치가 흥미로울 것”이라며 “민도혁이 어떻게 이 위기를 벗어날지, 리셋된 복수의 판에서 최후의 승자는 누가 될지 끝까지 지켜봐 달라”고 전했다.

한편, ‘7인의 부활’ 15회는 오늘(17일) 밤 10시에 방송된다.

[뉴스인사이드 이정은 기자 news@newsinside.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